《눈에는 눈 이에는 이》 – 졸다가 나왔어요.

7월 마지막 날 한꺼번에 왕창 몰아서 영화를 봤습니다.
그 중에서 두 번째(13:40)로 본 영화가 당일 개봉작인 <눈에는 눈 이에는 이>였습니다.
언론에서 한국영화가 불황이니 위기니 하다가 볼만한 영화로 소개되던 작품들 중 하나이기 때문에 어떨까 하는 궁금증도 갖고 있었습니다만 다른 한편으로는 ‘한국영화의 위기는 6개월마다 반복되는가?’라는 언론의 강한 불만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불황 이야기나 위기론은 영화계의 꽁수같은 공동 마케팅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참고로 이 영화는 <쿵푸팬더>를 본 직후에 본 영화입니다. <쿵푸팬더>는 6월에 개봉한 코미디가 가미된 애니메이션이죠. 2달을 넘기는 상영시간은 분명히 <쿵푸팬더>가 좋은 영화임을 분명히 해 주고 있습니다. 이를 참고해 주셨으면 합니다.

이 글에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지 않습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제목이 뜻하는 바는?

이 영화는 헐리웃 방식의 수사극이다. 비슷한 방식의 영화들이 KBS ‘주말의 영화’에서 무수히 방영됐을 정도로 형식은 특별할 것이 없는 스타일이라고나 할까?
수사극이 대체적으로 그렇고, 이전에 봤던 수사극 <추격자>에서도 그랬듯이 이 영화에서도 한 명의 추격하는 사람(형사)과 한 명의 도망가는 사람(범인)이 나온다. 그리고 이들 사이에 또 한 명의 사람(또 다른 범인)이 등장하여 사건을 복잡하게 꼬는 역할을 맞고 있다. 전체적으로 한석규(형사)와 차승원(범인)의 머리싸움이 중심된다.

이 영화는 앞에서 말했듯이 평범한 수사극의 형식을 띈다. 영화 스스로의 색을 만들어내지 못했다는 말인데 이는 이 영화의 큰 단점으로 작용한다. 이 영화를 보다가 15~20분쯤 잠들었는데, 내가 잠들기 전에 옆 좌석에서 관람하던 여성분은 그냥 밖으로 나가버렸다. 영화를 보다가 잠드는 것은 거의 없는 일이므로 이 영화의 심각성이 있겠다. 물론 앞서 말했듯이 <쿵푸팬더>의 코미디를 보다가 이 영화로 바로 연결하여 봤기 때문에 더 지루하게 여겼을 가능성도 있지만, 같이 관람하던 분들도 간혹 웃음을 터트릴 뿐 별로 호흥을 하지는 못한 것 같다.
차량 추격전은 마치 어설픈 헐리웃 영화를 흉내내는 것 같아서 어색한 부분이 계속 눈에 띈다.

전반적으로 한석규를 스타덤에 오르게 만든 <넘버3>와 비교했을 때 수준은 크게 낮은 것으로 보인다. 배우들의 열연이 있었음에도 수준이 낮아진 것은 너무 추격신과 폭력에 의존했고, (중간에 잠들어서 애초에 불가능했지만) 스토리가 너무 예측불가능할 정도로 흡입력이 약했기 때문이다.[footnote]영화의 스토리를 예측한다는 것은 영화의 흥미를 크게 떨어트린다. 그러나 이 영화 <눈에는 눈 이에는 이>에서처럼 스토리 구성이 엉성하여 예측을 할 수 없다면 예측할 수 있는 것보다 더 큰 문제를 발생시킨다.[/footnote] 영화를 기획하고 각본을 만드는 동안에 철학의 부재가 있었는지 영화에서 뭘 이야기하고자 하는지 알아채기도 쉽지 않았다.

그나마 완전히 막판이 되었을 때 뻔하게 보이던 결말에 대해서 약간의 반전이 있어줘서 한동안 지루해하던 관객들을 배려해 주고 있다. 그 느낌은 꼭 <쇼생크의 탈출>의 결말처럼 느껴진다.

또한 이 영화의 첫 부분에서 녹음에 문제가 있는 것도 발견했다. 대사가 잘 전달되지 않았는데, 스피커 볼륨을 너무 키워놨을 때 발생하는 문제처럼 느껴졌다. 아무튼 그랬다. 졸다가 일어나서 다시 영화를 보기 시작하니 나는 하나도 안 웃긴 장면들에서 관객들이 웃고 있었다. 그런 것을 보면서 ‘웃음의 상대성’이런 것을 발견했다. 아마도 웃음에 내가 인색했던 것은 이전에 봤던 <쿵푸팬더>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영화는 흥행 면에서 성공하지는 못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어제, 오늘은 마케팅의 힘으로 관객이 좀 들지 모르겠지만, 이러한 반응이 오래 이어지리라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ps.
영화 자체도 실망스러웠지만, 더군다나 이 영화를 보면서 실망한 것은 이 영화의 캐스트가 올라가는 도중에 청소하시는 분들이 들어와서 청소를 하기 시작했고, 더더군다나 필름을 끊어버렸다
점이다. 물론 사람들이 얼마나 지루했으면(?) 단 한 명(나 -__-)만 남기고 모두 나갔지만 그래도 한 명(나)이라도 남아있으면 끝까지
영화를 상영해 줘야 하는 것이 아닌가? 이전에는 이런 문제
MegaBox에선 없었는데, 그동안 MegaBox의 정책이 바뀐 것이 아닌지 의심스러웠다. 청소아줌마의 문제는 <쿵푸팬더>를 볼 때도
똑같이 나타났다.
계속 이런다면 앞으로 MegaBox에 가지 못하게 될 것 같다.

4 thoughts on “《눈에는 눈 이에는 이》 – 졸다가 나왔어요.

  1. 놈놈놈과 비교한다면 어느 쪽이 더 재미있으셨나요? 눈눈이이는 볼지 안 볼지 고민중이라서요…

    평가가 안 좋다고 한다면 어디 쿵푸팬더 상영중인 극장이나 찾아다녀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1. 뭐 두 영화 모두 개판 5분전으로 만든 영화라서 비교하긴 힘들지만 놈놈놈이 조금 낫지 않았나 하고 평을 내려볼랍니다. -_-;
      하지만 두 영화 모두 내용은 없고 때려부수기만 하는 영화들이라서 이런 비교 및 평가 자체가 의미가 없어 보입니다. -_-

  2. 전 작은인장님처럼 영화보면…
    한석규가 쿵후하는 모습으로 나중에 서로 엉켜버릴거 같아요. ㅠㅠ;

    1. 오… 한석규가 쿵푸하는 모습…. 재미있겠네요. 한석규 그런 영화 안 찍을까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