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 좋은 영화야 나쁜 영화야?

좋은 영화일까 나쁜 영화일까?
좋고 나쁨은 개인의 주관적인 판단이므로 이 글에서 이야기한다면 내 주관에 의한 평가이겠지만 그래도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 내 한 마디는…. 그냥 그런 영화라는 것이다.

아이언맨 평점 : ★★★☆


<아이언맨>은 동명의 『아이언맨』 만화를 기본으로 한 영화다. 영화가 만화를 기본으로 만들었다면 나타나는 현상은 허무맹랑한 스토리 전개가 될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이 영화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주인공이 입은 갑옷은 얼마나 강력하게 만들었기에 총알도 아닌 대포알을 정통으로 맞고도 주인공이 살아있는 것인지 (아니 그것보다는 날아가는 아이언 맨을 어떻게 탱크로 맞출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다. 그리고 날아오는 탱크의 대포알은 사람이 인지하기에는 지나치게 빠른 속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언 맨은 어떻게 대포알을 피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설명이 없다. (최소한 스파이더맨이나 슈퍼맨은 이런 부분에 대해서 스토리의 허술함을 물을 수 없는 기본적인 요소들을 갖추고 있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것조차도 없다.)

그 이외에도 <아이언맨>은 인공위성 재질에 황금티타늄 합금을 정말로 사용하는지, 하늘 위로 올라가면 왜 얼어붙는지, 얼어붙는 것을 넘어서 왜 토카막 원자로가 꺼져버리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뿐만 아니라 원자로가 꺼져서 땅으로 떨어져 내리는 악당을 왜 쫒아가서 최후의 일격을 가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다.
뿐만 아니라 팔라듐(원소번호 46번의 희토류 원소)을 왜 이용해서 토카막을 제조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전혀 없다. 아니… 이 문제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토카막을 제조하는 동안 진공을 어떻게 만들었다던지 하는 문제에 대한 해소는 전혀 없었다. 이런 문제들을 들고나오기 시작하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오류 투성이다. 아무튼 논리적으로 좀 그럴듯하게 영화를 만들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보는 내내 하게 만들었다.
이러한 과학적 오류는 여기서 끝내지 않고 최후의 장면에까지 오류들을 등장시킨다. 특히 토카막이 폭발하는 장면에서 왜 토카막은 하늘 위로만 폭발하는 것일까 등등의 이유는 애초부터 설명해 주지도 않고, 끝까지 설명해 주지도 않는다. 만약 영화에 나온 토카막 정도의 원자로가 터졌다면 그 자체로 도시 전체가 날아갈 것이기 때문에 정말 엉뚱한 상상이 아닐까 싶다. 더군다나 토카막이 폭발했는데 희생자가 악당 하나라는 측면에서 더더욱 난해한 결말이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과학적으로야 오류들이 많을 수 있다고 치더라도 이 영화에서 보여준 스토리상의 오류들은 역시나 아쉬움으로 다가왔다.


이 영화는 라디오키즈 님의 5월 3일 5번째 영화번개에 참석하여 감상한 영화다. 이 영화를 다 본 뒤에 ‘설마 뒤에 뭔가를 남겨놓지는 않았겠지?’ 라고 생각하면서 캐스트가 올라가는 도중에 영화관에서 나왔는데 이 ‘설마’가 비극이었다는 것은 영화관에서 나온지 이틀이나 지나서야 알게 됐다. 아무튼 길고 긴 캐스트를 다 본 뒤에 필름까지도 넘어간 뒤에 뭔가가 남아있었다는 이야기를 친구에게서 들을 수 있었다. (아쉽게도 그 친구도 그 숨겨진 이벤트를 보지 못했다면서 아쉬워 하고 있었다. -_-)

라디오키즈님의 영화 번개는 참 재미있다. 2년 전 <괴물>에서 출발한 번개는 <심슨 가족 The movie>에 이르기까지 총 4개의 영화감상평을 남겼고, 특히 <심슨 가족 The movie>의 경우에는 과학적인 분석을 통한 기사화까지 할 수 있었던 재미있는 영화였다. 아마 <아이언 맨>도 과학적으로 분석하려 한다면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 그리고 실제로 과학적으로 분석할지는 시간이 좀 지나서야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튼 영화 번개에 참석한 인원은 나와 라디오키즈님을 포함해서 총 7명으로 참석율이 너무 저조한 것은 우려를 낳기에 충분했다. 지난 3월에 있었단 블로거 컨퍼런스 행사에서도 참여율이 약 40% 정도였었는데 이런 저조한 참여율이 계속된다면 블로고스피어의 신뢰성에 큰 문제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높다. 물론 상황에 따라서 참석하지 못할 수도 있다. 누구나 이러한 가능성에 대해서 배려의 마음을 갖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남이 배려해 준다고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행사에 참석하기 이전에는 충분히 자신이 참석하게 될런지를 심사숙고해 봐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라디오키즈님 덕분에 영화를 잘 볼 수 있었다. 이 영화를 본 뒤에 한 가지 말씀을 남기고 싶은 것은….

“물리학과가 출신이 아닌 사람이 보면 재미있는 영화”

라는 것이다!
논리적으로 너무 따지지만 않는다면 그럭저럭 볼만한 요소는 꽤 있다. 감독은 논리적인 문제점보다는 어차피 관객들에게 보여줄 것들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한 흔적들이 많이 보인다.

ps.
아이언맨 2,3는 기획때부터 만들어질 계획이었다고 한다. 어차피 요즘 헐리웃의 시스템은 그렇게 가는 것이 유행같은데 이는 배우들의 몸값 상승 때문이라고 한다. 우리나라보다 헐리웃이 스타의 몸값이 훨씬 높고, 더 나아가서 영화 편당 제작비 비율 스타 몸값도 우리나라보다 더 높다. 그것이 미국도 점점 영화를 제작하는 것을 힘들게 만드는 이유가 되는 것 같다. 그거 보면 미국도 체질개선을 해야 하는 거 아닐까 싶기도 하다. *^^*

42 thoughts on “《아이언맨》 – 좋은 영화야 나쁜 영화야?

  1. ㅋㅋㅋㅋ 저도 처음 원자로 만들때부터 물리학 전문이신분이 보면 난감할거 같긴 하더군요.
    결국 중간에 다른 기술자가…자기는 토니 스타크가 아니라서 못만든다고 하는걸 보고, “음 역시..”하면서 납득해버렸습니다 ㅎㅎㅎ

  2. 핑백: blog/Draco
  3. 엔딩 크레딧 뒤의 영상…-_- 결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들을 통해 확인했어요.
    쉴드의 등장…@_@; 덕분에 쭉 줄서있는 영웅물에 당분간 더 애정을 던지게 될 것 같더라고요.^^

    인디아나 존스 때 또 함께했음 좋겠네요.^^

  4. 저도 오늘 보고 왓는데, 마지막 영상도 봤어요 ㅋㅋ
    저는 재밌게 봤습니다. 시리즈물 좋아해요

  5. 핑백: Plan9 Blog
  6. 저는 마지막 장면 봤습니다. ^^ 다른 마블캐릭터가 나오죠 배우도 낯익은 사람이구요
    탱크의 포탄을 피하는 장면을 말씀하셨는데 수트를 입고 그런 위기상황이 생기면
    컴퓨터가 저절로 반응하는 것 같았습니다. 심각한 상황이 아니면 말로 경고해주고요.
    마블 영화중에서는 거의 최상급의 영화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영원한 부동의 1위는 스파이더맨시리즈이죠. 드라마와 액션을 그정도로 잘 조합할
    마블 캐릭터는 드무니까요.(게다가 원래 유명하기까지)

    1. 음..슈트가 자동으로 피한다고 하기엔 뭔가 석연찮은 것이 처음 탱크 포를 맞았을 때는 못 피했잖아요.^O^?
      그래서 잘 알 수가 없네요. ㅋㅋㅋ

      예… 재미있는 영화더군요. 앞 부분에서 나타난 소재들이 뒷부분에서 그냥 사라지는 문제점 등의 스토리의 치명적 약점이 있는 것만 빼몬 볼만하더라구요. ^^

  7. “물리학과가 출신이 아닌 사람이 보면 재미있는 영화”.. 에서 대박 웃고 갑니다.
    왠지 작은인장님 때문에 꼭 보고 싶어졌어요. ㆅㆅ

  8. 사실 마벨코믹스의 영웅물에서 과학적인 오류가 없을 수 가 없지 않습니까;;//

    재미로만 본다면 나름 재밌게 볼 수 있습니다.
    과학적으로 파고든다면 말도 안되는 일 투성이라서 생각하지 않는게 좋겠죠

    어쨌든 나름 재밌게 봤습니다만…….
    과학적인 오류는 생각안해도 스토리도 좀 엉성하게 나와서 조금은 아쉽더군요..

    2가 나오면 좀더 신경써줬으면…합니다

    1. ^^
      그래도 최대한 오류를 줄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옛날 SF들은 오류를 줄이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많았는데 요즘 SF들은 전혀 그런 것들이 없어서 점점 아쉬워져요. 요즘 영화감독들은 과학공부를 하지 않고 감독이 된 것인지???

  9. 이거 우리 큰아들(초2)이 자꾸 보여달라고 하는데 연소자 관람등급인가요?

    1. 안녕하세요. 이정일님. 올만~^^

      어느 나이까지 제한되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이들이 보기에도 큰 문제는 없을거라고 생각됩니다. 의도적으로 문제성 화면이 없어 보이더군요. 나중에 DVD가 나오면 감독편집판이 나오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심각하게 자른 것 같아요. ㅋㅋ

  10. 다큐멘터리도 아니고 논픽션도 아닌 이 영화에서 그런 설명을 모두 요구한다는 것이 더 이상한 것이 아닌가요. 애초부터 싸이파이 영화로 알고 들어가셨을텐데, 그런 부분이 하나하나 다 불편하셨다니 정말 안타깝습니다. 즐거운 영화관람이 되지 못했을테니까요.

    저런 건 스토리 상의 오류라기보다는 스토리를 원활하게 넘기기 위해 의도적으로 설명을 회피한 부분이라고 보는 것이 맞겠죠.

    1. 영화 재미있게 봤습니다. 글쎄요. 영화를 많이 보는 편이고, 과학적 분석도 많이 하는 편이라서 그런지 제 머리에서는 따로 노네요.^^

  11. 제 원래 아이디로 글을 남기려 하니 차단되었다고 나오는군요 ㅠㅠ
    Mųźёноliс 혹은 Muzeholic입니다;;
    (저 여기서 이상한 짓 안했는데 =ㅁ=!)

    제 생각엔, 아이언맨에서 가장 큰 허구성을 차지하는 것은 과학 기술이 아니라 ‘무기상인’쪽이 아닌가 싶습니다만..뭐 아무튼;; 전 과학도가 아니기 때문에 이렇게 안이하게 생각하는 것일지 모르지만, ‘팔라듐 원자로’로 자신의 생명을 연장한다는 전제만 눈감아준다면, 다른 것들은 그 전제 안에서 해결되는 것이 아닐까요 ^^;; (가령 뛰어난 반사신경 역시 원자로 때문이라고 여긴다든가;)

    1. 한글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대화명일 경우 대부분 스팸처리합니다. (때로는 영문 대화명도 스팸처리된다는…)

      무기상인들도 황당하더군요. 님 말씀이 맞습니다.
      팔라듐 원자로 이외에도 과학적으로 너무 이해하기 힘든 오류들이 많았습니다. 님이 말씀하신대로 기본적인 오류(이야기가 위해서 필요한 부분에서 발생하는…)만 인정한 뒤에 볼 수 있는 영화여야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그것 이외에도 계속 오류가 발생한다면 구성이 너무 약한 영화가 되는 것이죠. ^^;;

  12. 전 물리학과 출신인데 재밌게 봤는데요.(예산이 사라지는덕에 토카막 조립은 못해보고, 해체는 해봤음.) SF라기보단 마블의 또다른 수퍼히로 영화로 알고 보러갔기때문에 과학적인것은 별로 신경쓰지 않고 재밌게 봤어요. 특히 개인적으로 여태까지 본 수퍼히로 영화들중에 연기력이 가장 마음에 들었어요. 두 배우의 내공이 확실히 들어나더군요. 과학적인 베이스도 물론 무시 못하지만 이런 영화에서 필요한건 상상력이 아닐까싶습니다.

    1. 어떤 토카막이셨나요?? 무척 궁금..^^
      저도 재미있게 봤습니다. 단지 좀 아쉽다는 거죠. ㅋ

  13. 저는 아이언맨 아직 안봤는데요…여유가 좀 생기면 꼭 보고 싶어요. ^^

  14. 친구때문에 어쩔 수 없이 또 보게 된 영화였어요.
    전 애초에 영화는 논리적으로 보질 않기에 ㅎㅎ 재미있었어요.

  15. 요즘은 워낙..애들이 잘 따라해서리..
    영화든 뭐든..
    자주 보는것에 신경을 썼으면해요.

    1. 영화들이 점점 과학적인 것과는 담을 쌓는 것 같아요. 그 많은 제작비를 어디다 사용하는 건지…..
      그래도 아이언맨은 어떤 것보다는 좀 나은듯… 하더라구요. ^^;;

  16. 머리를 비우고 보면 정말 재밌는 영화죠. ㅋㅋ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