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이란 제목의 그림이다.

위의 사진은 지난 3월에 찍힌 별의 모습인데, 별의 모습이 고흐의 그림을 생각나게 한다.
사진을 보면 별이 초신성 폭발을 일으킨 행성상 성운임을 알 수 있다. 행성상 성운은 주변의 성상 가스의 밀도와 주변의 별의 상태에 따라서 초기의 거의 완벽한 타원체에서 조금씩 벗어나게 된다.

사진출처 : 나사

 

4 thoughts on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1. 이 그림은 고호가 1886년 6월 11일 새벽 5시 30분 경 프랑스 생-레미의 생폴 요양원에서 그린 그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에게 별자리 보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스테라리움… 공짜예요..)
    그런데 아무리 봐도 1886년 6월 11일 프랑스 본 새벽하늘은 그림과 다릅니다.
    적어도 달과 금성의(그림에서 제일 오른쪽이 달… 나무옆의 흰별이 금성) 상대적 위치가 그림과 비슷하려면 5월 28일이 되어야 하는데…

    운영자님 한번 조사해 주실래요..^^

    1. 금칙어는 스팸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제가 범용적으로 설정해 놨습니다. 링크 관련한 것들만 지정되어 있으니까 http같은 앞 부분만 빠지면 될 거예요.

      한 번 알아보고 말씀드리겠습니다만, 아무래도 그림을 스케치한 뒤 완성하는데까지 시간이 며칠 걸렸을 것 같네요. 물론 고흐가 많이 그릴 때는 하루에 두세 점 정도를 그린 적도 있었겠지만, 그건 거의 죽기 직전 몇 달의 기간 뿐이거든요. ^^

      ps. 이거 살리고, 달려있는 것 지웁니다.
      휴지통은 가끔 확인해서 복원하고 있습니다. 댓글이나 엮인글이 안 달리고 삭제되면 보냈다고 말씀만 해주셔도 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