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마우스에 대한 의문

옛날에는 마우스 밑에 작은 공이 있어서 그걸 굴리면서 마우스를 섰었다. 이걸 볼마우스라고 불렀었다.

그러다가 그게 불편하기 때문에 레이저로 대체됐다.

근데 내가 궁금한 것은, 마우스의 고장 때문인데….

볼마우스든 레이저 마우스든 그 무슨 마우스든…..
고장은 거의 99%가 두 버튼 중 하나에서 난다. 내가 봐온 마우스가 몇 개나 되겠느냐만, 그래도 내가 봤던 마우스 고장은 100% 버튼이 문제였다.

그렇다면 레이저를 버튼에도 달면 안 되는 걸까? 원리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마우스 위치를 측정하는 레이저와 감지장치 두 개를 버튼 밑에 달아놓고, 버튼이 눌릴 때 레이저를 가로막게 만들면 된다. 심지어 딸깍 하는 소리와 촉감 같은 것도 거의 같게 시뮬레이트 할 수 있다. 아니 그냥 기존에 쓰던 버튼을 달아놔도 된다. 어차피 전기를 연결하지 않아도 딸깍 소리는 잘 날 테니까…. (그럴 필요가 있을까 싶지만…)

가격도 거의 차이가 안 날 것이다. 레이저 LED와 검출기 두 개씩 해봤자 천 원이나 되려나?

문제는 딱 하나인데, 배터리가 좀 더 빨리 닳을 거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