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군대 가서 뭘 했나?

주특기는 4.2인치 박격포….

부특기(?)는 통문 경비…..(우리 부대 위치 때문에 하는 초병임무)

 

자대배치 받자마자 전방으로 들어갔고, 일병 달면서 후방으로 나옴.

자대배치 받자마자 금강산에 산불나서 불 끄러 다니며 통일전망대가 화염에 휩싸이는 거 구경하고….

 

후방으로 나온 뒤엔 온갖 자질구레한 작업 하러 다니고…(원래 전투지원중대가 그런 부대임…-_-)

부대 주변으로 불 끄러 다니고…..

그러다가 강릉 간첩선 나타나서 100 일 동안 검문, 수색, 매복 하러 다니고…

 

상병 달 때쯤에 다시 전방으로…..

상병 단 뒤엔….

정말 귀찮은 거 이리저리 하다가 후방으로…..

상병 5호봉 때 분대장 달고….(맞나? 기억이 가물가물)

계속 귀찮은 거 작업하다가

 

병장 단 뒤에 다시 전방으로…

역시 세상만사 다 귀찮….아 하다가

후방으로 내려온 뒤에

한 달쯤 있다가

사회로 복귀….

 


 

군대 있다가 나와서 보니

머리는 돌이 돼 있고,

무릎과 고관절 다 나가있고…..

발바닥과 발가락에는 굳은살과 티눈만 잔뜩…..

 

부대에서 배운 건

급할 땐 방독면을 쓰고 뛰면서도 숨이 하나도 안 가쁘더라….

라는 경험뿐…-_-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