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를 돌보는 개미 –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Crematogaster matsumurai)

나무를 보면 거의 항상 나무를 기어오르는 작은 개미가 있다. 크기가 대략 3 mm 쯤 돼 보인다. 나무 위로 올라가서 잎 끝까지 샅샅이 뒤집며 나무에 붙어사는 벌레들을 찾아 쫓아내거나 잡아 먹이로 삼는다. 또 화밀을 먹기도 한다. 개미집은 나무 뿌리 근처에 만든다. 뒤져보면 정확한 개미굴을 만드는 건 아니고, 나무 뿌리 부근에 쌓인 낙엽더미 속에 그냥 모여 산다. 그래서 낙엽을 깨끗이 치워버리면 이 녀석도 살 수 없다.

말하자면 나무와 공생에 가까운 삶을 사는 것이다.

아래 사진들은 접사링 84 mm 끼우고 찍은 사진을 잘라냈기 때문에 화질은 좋질 않다. ㅜㅜ

난 얼음….. 건들지 마… 여기서 잘 거야…(~,.~)

아래는 slrclub의 soulplay 님께서 동정해 주시며 전해주신 말씀이다.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Crematogaster matsumurai) 같습니다.
꼬리치레개미류는 특이한 배자루마디 덕분에 복부를 위로 치켜들 수 있어 꼬리치레(꼬리+치켜들다)개미나 밑들이개미(밑+들다)로 불립니다.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와 검정꼬리치레개미(Crematogaster teranishii)는 흡사하지만 배자루마디, 뒷가슴가시, 숨구멍 위치 등으로 구별할 수 있는데, 위 사진에서 뒷가슴가시가 날카롭다기 보단 뭉뚝한 돌기 모양에 가까운 것으로 미루어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허나 가시가 가장 확실한 동정키인 건 맞지만, 완벽히 옆면을 찍지 않는 한 확인이 어렵습니다.

데이타베이스 사진들을 쭉 보다보니 검정꼬리치레개미보다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가 앞가슴판에서부터 허리까지의 경사도가 큽니다. 즉 가슴 앞부분이 허리쪽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튀어나와 있죠… 핀이 가슴에 맞은 게 아니라 흐릿해서 가시만으로 동정하긴 어렵지만, 가슴 앞쪽이 꽤나 돌출된 것으로 보아 후자(C.matsumurai)에 가능성을 두고 싶네요.

참고로, ‘핀’은 초점을 말한다.


개미의 습성과 뒷가슴가시에 대해서 보강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사진 한 장을 더합니다.

일단 이 개미는 낙엽이 쌓인 곳에서도 살지만, 나무의 옹이가 썩어 생긴 구멍에도 몇 백 마리 정도가 모여서 산다. 옆면 사진은 아니지만, 뒷가슴가시가 선명하게 보이기에 이 사진을 선택해 봤습니다.

신기한 것은, 이 개미가 사는 썩은 나무 옹이에는 대부분 거미가 산다.
천적은 아닌데, 무슨 연관이 있지 않을까 추측된다.

작은 녀석이 나무를 워낙 빨빨거리며 오르내려서 셔터 누를 시간도 주지 않았다.
눈 감고 마구 셔터를 눌러대서, 이거 한 장 건졌다. ㅜㅜ
해가 지자 집에 가는 군중(?)이 생겼고…
행렬은 그 뒤로도 계속 이어졌다. 아마도 주변 나무들도 돌봐주는, 꽤 큰 개미 집단인가보다.
털왕개

재미있는 건 털왕개미랑 만나도 서로 크게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였다. 미쓰무라꼬리치레개미 두 집단을 관찰해 봤는데, 모두 그랬었다. 같이 사는 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