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노라’인가, ‘내로라’인가?

어떤 커뮤니티에서 어떤 사용자가 ‘내노라’라고 썼는데 ‘내로라’라고 지적하는 댓글이 달렸다.

국립국어원에 의하면
지금은 사라진 주어가 화자와 일치할 때 쓰이는 선어말어미 ‘오’가 아직 남아있는 경우라고 한다.

‘내로라’의 실현 과정: {나} + {이-} + {-오-} + {-다} ⇒ 나 + 이- + -로- + -라 ⇒ 내로라

이렇게 복잡하게 설명하고 있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특정 분야에 대해서 자기가 대표하는 사람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 분석은 맞을 거라 생각한다. 그런데……

이미 거의 모든 화자는 ‘내노라’라고 쓰고 있으며, ‘네로라’라고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조차 ‘내노라’로 보고 듣는다고 이해 못하는 경우는 없다. 마치 ‘괴발개발’과 ‘개발새발’의 경우처럼… 이 두 낱말의 경우도 고양이를 뜻하는 ‘괴’가 사어가 되면서 ‘괴’ 대신 ‘새’로 대체되어 ‘개발새발’로 바뀐 것이다. 비슷한 경우는 많다. 삭월세, 돐 등등… 이러한 경우 대부분이 처음 맞춤법을 제정할 때 쓰이던 것이, 언중이 변했음에도 고쳐지지 않는 것이다.

이런 경우 국립국어원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것일까?

단계적으로 처음에는 둘 모두를 허용하고, 시간이 지난 뒤에 사용자들이 모두 변했을 때 낡은 맞춤법을 폐지하는 것이 최선일 것이다. 그런데 국립국어원은 사용자 변화를 조사하지도 않는 것 같다.

아무튼, 이런 경우 난 그냥 ‘내노라’를 쓴다. 내가 ‘내로라’를 알고 있든 모르고 있든…


물론 예외적인 경우도 있다.

1990 년 정도에 공중파TV를 통해 보도된 옛날 뉴스를 보면 ‘닭’의 발음이 지금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말 그대로 1990 년 정도에는 ‘닭’을 [닭]으로 발음했다. 지금은 [닥]으로 발음된다. 맞춤법의 가장 중요한 규정에 의하면 발음 나는대로 써야 하므로 ‘닭’을 ‘닥’으로 고쳐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고치면 다른 문제가 발생한다. 글쓰기를 할 때 다른 표현들과 엮이면 혼선이 생기는 것이다. 이런 경우는 발음이 달라졌더라도 기존 맞춤법을 유지하는 게 좋다.

또 다른 예가 ‘바라다’/’바래다’이다. 전국민이 이 두 표현을 혼합해서 쓰고 있었는데, 맞춤법은 ‘바라다’만 인정한다. 그래서 이유를 물어보면 국립국어원은 ‘바래다’는 색깔이 변한다는 뜻과 표현이 같아져서 혼란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런데 ‘바라다’만 인정한다면…. 예를 들어

시원해지기를 바람

같은 표현에서 ‘바람’이 공기가 흐르는 현상의 바람과 구분하기 힘들어지기는 마찬가지다. (‘바래다’의 같은 표현에서 일치되는 혼란도 구분하기 힘들어질 뿐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국립국어원이 ‘-래다’라는 표현을 완전히 허용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

이처럼 비슷한 경우에서도 허용해야 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허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을 허용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화자는 맞춤법을 완벽하게 맞춰 쓰면 오히려 문제가 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