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각들을 모두 블로그에 올린다면…..

내 생각들을 블로그에 올린다면 어떻게 될까?

하루에도 열댓 번은 족히 “이 생각은 블로그에 올려야겠다”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막상 블로그에 올리는 생각은 거의 없다.
그 많은 것을 글로 작성하는 것 자체가 힘들기 때문이기도 하고….
막상 작성한다고 하더라도 방문하시는 분들께 자신있게 보여드리기에 부족한 것들도 존재한다.
이런저런 상황에서 결국 모든 생각들 중에 잘 해야 하나나 둘 정도를 올리곤 한다. 그것도 내가 올리려던 글이 아니라 그런 고민끝네 내려진 이런 쓰레기같은 글들을 올리게 된다. ㅜㅜ

만약 내 생각의 글들을 모두 올린다면….
그렇게 생각하면서 나의 생각들 중에 몇몇을 수첩에 적어놓는다.
그런 메모를 바라다보면 어떤 생각은 서너차례나 수첩에 적혀있다는 것을 발견하곤 한다.
나의 생각이 빙글빙글 돌아 다시 원위치하는 경우도 있고, 블로그 세계에서 돌아다니는 글들이 주기성을 타고 있기 때문에 5년이나 유지되어온 수첩의 내용에 몇 번 정도는 같은 생각이 스며들어 있는 것 같다.

지금 내 앞의 수첩을 펼쳐보니 약 2년정도 전에 적었던 <학습의 단계>라는 제목의 모식도가 눈에 띈다. 이 모식도는 지식과 지혜가 생성되고, 그로부터 어떻게 창작이 이뤄지는지에 대한 내 나름대로 사색한 발전과정에 대한 것이다. 글을 작성하려고 수첩 한 쪽에 그린 2개의 이 그림들은 볼때마다 글로 옮기자고 생각하면서도 결국은 아직까지도 글로 옮겨지지 못한 기록이다. (언젠가 옮겨질 수 있을까?)

결국 새로운 것을 생각하기 위해 노력하다보니…
다른 분들이 블로그에 글 쓸 거리를 찾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이해할 수 없지만, 반대로 나 또한 글쓸거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내 블로그에도 파리가 날리고 있는 것이겠지..ㅋㅋ)

아무튼….
때때로 하고싶은 이야기를 모두 올려서 정말 잡탕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가도…..
특정한 분야에 대해서 좀 더 집중하는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가도…..
계속 이런 반복이 내 마음속에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반복적인 마음 속에서 이 블로그는 운영되고 있고, 지금의 내 마음은 후자쪽에 거의 접근하고 있다.
비록 공개되고 있진 않지만, 주제/소재에 대한 메모나 생각, 글의 작성은 계속되고 있다.

아.. 뭐….
오늘 글을 쓰다보니 완전 두서가 없다. (원래 내가 두서 없는 것이 당연한 것이겠지만…)
오늘 횡설수설 끝이다. ㅋ

10 thoughts on “내 생각들을 모두 블로그에 올린다면…..

  1. 별도로 그런걸 전문으로 올리는 블로그 공간을 마련하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1. 글쎄요….
      블로그를 나누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만….
      일단 나누기 시작한다면 그에 해당하는 일들이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말씀 감사합니다.

  2. 저도 아웃룩에 쓸거리를 메모해두고 있지만, 정작 쓸려고하면 이런저런 이유때문에 쓰지를 못하는 것도 많더라고요. 지금 운영하는 블로그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이라던지, 너무 오래된 글이던지.. 이런 저런 이유를 붙이다보니 정작 남는게 없더라는…

    1. 시간이 너무 흐르기 전에 글을 작성해서 공개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특별한 경우에는 언제 어떻게 작성해 공개해도 상관없지만, 분명 그건 특별한 경우일 뿐이니까요. ^;^

    1. 전 귀차니즘 때문에…ㅜㅜ
      뭐 그래도 글 쓸 거리는 넘처나고 있어요. ^^;;;;;

  3. 하하. 저도 그렇습니다.
    저도 글 하나 쓰면 잘 써야 된다는 생각에 미루고 미루다가
    결국 못쓰거나 나중에 성의없이 우다다 올릴 때가 많네요.
    우리나라에서 프로블로거가 어쩌구.. 하는 글은 아무래도 영원히 묻힐 것 같네요.–;

    잡탕 블로그와 영어, 역사 블로그 막 고민했는데…
    결국은 영어랑 역사 자료가 좀 많은 잡탕 블로그로 나가기로 결심했습니다.ㅋㅋ

    1. 현재는 잡탕 블로그가 정답에 가깝지 않나 생각합니다.
      언젠가 전문 블로그가 대접받을 날이 올런지…..

  4. 연예인 관련글을 많이 쓰는 블로그가 확실히 방문자가 많더군요.
    전 뒤로 숨겨서 발행한 글이 많았어요.

    역사는 그닥 잘쓸 자신이 없어서,
    영어는 모두 다 재미없어할 것 같아서..
    컴퓨터 자료 역시 재미없어할까봐..
    연예인 관련 자료는 수준떨어져보일까봐…

    그러다 보니 검색도 안되고..
    나중에는 내가 도대체 누굴 위해서, 누구에게 잘 보이려고 블로그를 하는건가 회의가 들더라구요.
    그래서 앞으로는 그냥 올리기로 했습니다ㅡㅡ;;
    남 눈치 그만보려고 하는 (노력) 중입니ㅏㄷ.

    1.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면 자신의 주관 유지가 가장 힘들고, 또 중요한 것 같더라구요.
      저도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무척 난감해요. ^^;
      님… 좋은 블로그 만드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