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류상종(類類相從)

얼마동안 이런저런 생각을 해 봤다.
류류상종이라고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말은 정말 맞는 것 같다.
그런데 내가 내 친구들을 살펴봐도 맞는 것 같다. 최근 내 친구들을 살펴보면… ‘역시’라는 생각을 한다고나 할까?

이 상황에서 어떻게 내가 탈출할 수 있는지…. 이게 가장 큰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
탈출한다고 기존의 친구들과 단절할 필요는 전혀 없는 것 같고, 친구의 폭을 넓히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다.
하지만 난 대인관계를 맺는 데 서툰 편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문제점에 부딪히고 있다.

나 스스로 친구들을 보고 타산지석으로 삼으면서 대인관계의 폭을 넓히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ps.
누구 때문에 지뢰찾기를 몇 시간 해 봤다.

마우스 왼쪽 클릭만으로 깨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