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법과 신문 기사의 글

국민일보의 이름으로 기사가 하나 떴다.

근데, 이 기사를 보면서 괜히 내가 쪽팔린다.

우선 비속어를 모르면 한국인과 대화 자체가 불가능한 것 맞다.
그리고 국어학자가 쓴 교재로 배워도 한국인과 대화 자체가 불가능한 것 맞다.
내가 왜 이런 이야기를 하냐 하면…..
맞춤법을 지적하는 이 기사만 하더라도….
난 맞춤법같은 거 신경쓰면서 사는 사람도 아니어서 잘 모르는데도 불구하고 틀리거나 부정확한 표현을 이만큼이나 찾아낼 수 있었다. 잘 아는 사람은 더 많이 찾아낼 수 있을 듯…

맞춤법에 대해서 쓰려면 기사의 맞춤법을 먼저 살펴봤어야 하는 거 아닐까?
하긴 뭐….

한글과 컴퓨터 사전

ps.
사실 비속어 등등에 대해 문제를 삼으려면 우리나라의 영화와 공중파 방송과 신문을 포함한 언론들이 맞춤법을 제대로 지켜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TV프로나 신문 기사들 보다보면 완전 엉망인 것 같던데…..
ps.
세상에 저질 비속어가 어디 있나? 그럼 고질 비속어도 있냐?

※ 임시로 여기에 저장. 이후 다시 뉴스 카테고리로….

3 thoughts on “맞춤법과 신문 기사의 글

  1. 편한대로 쓰는게 언론사 맞춤법, 띄어쓰기.

    그런데 우리 나라 맞춤법, 띄어쓰기는 어렵다능 T-T

  2. 글 잘 읽었습니다^^

    맞다의 반대말 때리다….에서 아침부터 폭소했습니다! ㅋㅋ
    아휴 왜이렇게 웃기죠? 따져보면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지만서도…..ㅋㅋㅋㅋㅋㅋ

    신문 기사에 표시해 두신 부분 중에서
    왜 표시하셨는지조차 잘 모르겠는 곳이 있네요.
    으음, 공부, 공부를 더….

    언론이 맞춤법을 지켜줘야 한다는 말씀 절감합니다.
    그리고 고질 비속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도 앞으로 저질 비속어 말고 고질 비속어를 쓰도록 하지요 ㅋㅋㅋㅋ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