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결 속을 헤친 나뭇잎

염분이 많은 해안가에 사는 나무들은…..

뱉어내도 뱉어내도 몸 속으로 들어오는 소금기를 밖으로 배출하기 위해서 나뭇잎에 소금기를 몰아넣고서 이렇게 떨어트린다.

그러나 찍새의 눈에는 그것도 먼 바다를 헤치고 해안에 겨우 도착한 쪽배처럼 보일 뿐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