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의 치타 – 양산적늑대거미 (Pirata clercki)

양산적늑대거미는 늑대거미 중에서는 배 위에 흰 점이 가장 많이 찍혀있는 종이다. 흰 점은 머리 쪽에서는 넓다가 배 쪽으로 가면서 좁아지는 특징을 보인다. 때로는 흰 점무늬가 거의 안 보이는 개체변이도 보인다. 그러나 그런 경우에도 갈색 정도의 점이 남는데, 흰 점과 위치가 같기 때문에, 다른 늑대거미와 구분하는 게 어렵지는 않을 것이다.

머리쪽에는 V 모양의 무늬가 있다.

습한 곳에서 산다. 아래 사진의 개체는 살깃자갈거미 둥지에서 튀어나왔다. 흑갈톱날애접시거미도 같은 곳에서 발견됐다. 이들은 서로 잡아먹지 않았다. 공생하는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다른 양산적늑대거미를 만나자 거침없이 잡아먹었다.

살깃자갈거미 둥지에서 나왔다. 흰 점이 거의 소실된 개체변이를 보인다.
배 위에 흰 점이 두 줄로 찍혀있다.

물 위에서도 매우 빠르게 다니는데, 물을 짚을 때 나타나는 물결이 생기지 않는다. 위그선이 물 위를 떠가는 듯한 느낌이랄까??? 어떻게 물 위를 움직이는 것인지 모르겠다. 고속카메라로 찍으면 재미있을 것으로 보인다.

ps.
물을 안 주자 12 시간만에 탈수로 죽어버렸다. 황산적늑대거미처럼 키우려면 반드시 한쪽에 물웅덩이를 만들어 줘야 한다.

2 thoughts on “물 위의 치타 – 양산적늑대거미 (Pirata clercki)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