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썸머 페스티벌에서 자기소개하는 거 힘듭니다.

조금 전에 블로그 썸머 페스티벌에서 순서에 따라서 제 소개를 했습니다. 근데 재미있게 하지는 못한 것 같네요. ^^;;;

한 이야기라고는…..
제 이상형에 대해서 살짝 이야기했고, 이전 블로그와 지금 운영하는 이 블로그에 대해서 이야기했습니다. 이 블로그의 카테고리의 의미 정도를 소개했습니다. ^_^

이야기를 듣기 좋고, 재미있게 혹은 시원하게 이야기하지는 못한 것 같네요. 아무래도 발표는 해본 적이 없다보니….^^;
암튼 한 고비는 넘었다고 생각하면서…. 다행히 저녁식사 시간이 다가오고 있어 기쁘네요. ㅋㅋ

발료하기 전에 앞에 나가서 사진을 한 장 찍었는데, 있다 저녁에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