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 올 여름 블럭버스터라는…

비행기에 미생물 테러를 한다는 컨셉의 영화….. 근데 시나리오가 많이 엉성하다.
뭐랄까….. 망태기 같은 느낌이랄까…..?

One comment

최소한 전반부까지는 좋다는 평이 많더니…..

영화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구멍 투성이다.

뭐랄까……

이걸 좋다고 평한 사람들은 누구냐?

뭘 보고 좋다고 평한 것인가???

비행기 탑승할 때 지키는 아주 간단한 기본수칙도 막 어기고….

한 비행기에 두 명밖에 안 타는 기장이 범인과 관련되어 의심스러운 뭔가를 찾는다며 화장실 쓰레기통을 뒤지고…. 기타등등….. 아주 조금만 생각해도 미심적은 대사와 행동이 아주 많이 나온다. 아니 쏟아지는 수준…..

시나리오를 어떻게 쓴 건지 모르겠다.

이런저런 생각 하는 건

거의 의미가 없다!

ps. 추가
뭔가 이상해서 찾아봤더니 시나리오 작가가 감독인 한재림이라 되어있지만, 진짜는 이금림 씨였다. 이게 누군가 찾아보니…. 김치 싸다구 날리는 유형의 드라마를 쓰던 사람이었다. 각본의 완성도보다 아주머니들이 각 회차별로 관심갖게 할 자극적인 장면을 첨부하는데 최적화된 작가다. 그것도 10 년 전에 마지막 작품을 쓴…. 영화 시나리오는 첫 작품이다.
도대체 왜 은퇴했던(?) 이 작가를 소환해서 영화 시나리오를 쓰게 한 것일까?

1 comments on “[비상선언] 올 여름 블럭버스터라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