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에 대해서….

한동안 블로그에 스팸이 뜸했었는데 최근 다시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Tistory를 중심으로 스팸이 달리더니 Tistory에서 스팸이 좀 더 확실하게 차단되자 표면으로 부상하지 않다가 Textcube에서 다시 문제가 불거지는 것 같습니다.

EAS가 생기게 된 것은 2007년 여름쯤이었습니다. 그 전에도 스팸들이 안 달린 것은 아니지만, 몇 가지 플러그인으로 근근히 버틸 수 있었죠. 그러나 영어환자/영어중환자의 기능은 2007년 여름에 뚤렸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006~2007년에 스팸이 얼마나 많이 오는지 하루에 4~15만건씩 오곤 했습니다. ㅜㅜ 그래서 EAS가 구축되었습니다. 그 이후 EAS도 가끔 뚫리자 Tistory는 스팸에 대한 대책을 강화하고, 새로운 방식을 적용해서 안티스팸 서버를 따로 돌리는 방법을 사용했습니다.[footnote]참고로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하나 있습니다. Tistory에서 행사를 하기 위해서 행사 참여 대상 블로그들의 방명록을 돌며 한 운영자가 안내글을 달며 돌아다니셨는데, 다른 Tistory 운영자분께서 스팸으로 인식하고 지우면서 돌아다녔다는 이야기가…ㅋㅋㅋ[/footnote]
그 당시 TnF에서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논의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이런 것
그리고 그쯤에서 스팸리퍼러까지 등장해 버렸죠. 그 때 이 부분을 막아버렸기 때문에 지금은 스팸리퍼러가 등장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스팸리퍼러는 앞으로 다시 등장하긴 힘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때 제가 생각해낸 것이 댓글/안부글/엮인글을 달 때 1회 인증제였습니다. 처음 방문한 분들의 경우에는 블로그 운영자가 확인해 줄 때까지는 노출시키지 않는 방식입니다. 첫 번째에서 확인한 뒤에는 두 번째부터는 자동으로 보이게 만들어주죠.
제가 이 아이디어를 TnF에 처음 건의했을 때 “한 번 괜찮은 댓글을 달았다고 또 괜찮은 댓글을 달라는 법은 없다”라는 이야기를 들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하지만 스패머가 스팸 보내려고 수많은 블로그를 돌아다니면서 진짜 댓글을 달리는 만무하니까 충분히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시에는 직접 돌아다니면서 스팸을 다는 사람들이 꽤 됐습니다.)
이 아이디어를 낸 2006년에는 구현되지 못했다고 생각했는데, Textcube로 넘어오면서 구현된 것 같습니다. Tistory에서는 제 아이디어를 무시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Textcube 설정화면
Textcube의 설정화면에서 환경설정/글쓰기 화면에서 설정이 가능합니다.
이 설정을 적용하면 인증해줄 때마다 환경설정/필터 항목에 목록들이 등록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는 아직 방문자가 많지 않아서 등록된 사용자가 극소수여서 사용된 적은 없습니다만…ㅜㅜ

암튼 이 옵션을 사용하면 스팸이 붙더라도 일단 노출이 되지 않고, 스패머도 몇 번 보내서 노출되지 않으면 더이상 많이 보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불명확한 판단입니다. ㅋㅋ)

Textcube를 사용하고 계신다면 이 기능을 적용해 보시는 것이 어떠신지요?

최근 온 스팸들 (인증을 거치기 전에 영어환자에 의해서 철저히 막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