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권과 한글권의 블로그를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

cimio님의 “세상을 바꾸는 블로그”재미있는 글이 하나 올라왔다.
영어권에는 블로그가 활성화 되어있고, 프로블로거들이 많다. 그 글의 내용에 의하면 영어권은 한글권의 블로그보다 약 10배 이상 많은 블로그가 있고, 10배 이상 많은 사용자(네티즌)이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더 재미있는 것은 bloglines의 1000등 정도에 해당하는 블로그의 1년 년수입이 6000만원 정도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cimio님은 여러가지 이야기를 하시면서 영어권에서 블로그를 운영하더라도 역시 블로그로 돈벌이를 하는 프로블로거를 하기는 어렵다고 말씀하시지만, 그런데 뒤집어 생각해 보면 어떨까?
한글권에서 6000만원 정도의 수익이면 어느정도의 위치에 해당하는 것일까? 최소한 상위 20% 안에는 드는 수준의 연수익일 것이다. 6000만원이면 결코 적은 수준이 아니다. 또한 bloglines의 1000등 정도에 해당하는 블로그라고 하는데, 영어권에 10배 더 많은 블로그가 있다면 한글권에는 100등 정도에 해당할 것이다. 한글권에 100등 정도에 해당하는 블로그는 그러나 월 100만원 수익을 기대할 수 있을까?

단순히 비례로 생각하더라도 한글권와 영어권의 블로그의 완성도와 수준차이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cimio님의 분석대로 구독자수에서도 큰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한글권에서는 웬만큼 알려진 블로그라 하더라도 수백 정도의 구독자를 갖는 것이 고작이다. 반면 확실히 영어권에서는 열배쯤은 더 많은것이 현실…..!

도대체 왜 이런 문제가 발생하고 있을까? 우리나라 사람들은 아직 블로그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서?
블로그에 대한 인식 부족은 그러나 전혀 그 답이 될 수 없다. cimio님께서 글에 직접 말씀하셨듯이 블로그를 방문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검색엔진을 통해서 방문하게 되는데, 검색엔진에서 블로그를 구분해서 따로 안내해 주는 것은 우리나라 뿐이다. (영어권에서는 대부분 구글을 통해 안내되는데, 구글은 무조건 신뢰도 높은 페이지를 먼저 뿌려줄 뿐이다.)

결국 우리나라의 블로그 세계에 – 아니 한글권 블로그 세계에서 프로블로그가 나타나지 않는 것은 아직 블로그 세계가 충분히 성장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검색엔진들이 생산자들에게 충분한 대접을 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당장 네이버가 펌글을 검색에서 차단시키기만 하더라도 한글권 블로그의 방문자 수는 몇 배로 뛸 수 있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가지 cimio님의 실수가 있는 부분은 순위 통계는 지수적인 변화를 보인다는 점이다. 1000등 하는 블로그가 6000만원 정도의 수익을 낸다고 할 때 2000등 하는 블로그는 3000만원 정도의 수익을 올릴 것이냐 하면 그렇지 않을 확률이 매우 높아서 대충 따지더라도 5000만원 정도의 년수익은 발생하고 있을 것이다. 1000등 안에 들어야 여유있게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범위는 훨씬 넓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무튼 현재 한글권에서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과 똑같은 수준으로 영어권에서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다면 확실히 방문자 수는 더 많을 것이란 점이다. 비율로 따지면 등수로 같은 비율의 등수를 유지할 수 있다면 방문객은 10배 더 많을 테니까요. 10배의 방문객은 대부분 10배의 수익을 어떤 형태로든 보장해 줄 수 있다.

그런데 한글권에서는 포털들이 대부분의 수익을 100% 가로채고 있으므로 (네이버에서 수익을 분배받았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분이 없을 테니까 이 말은 맞는 말일 것이다.) 그만큼 블로그 세계가 비활성화/침체되고 있다는 것은 당연하다고 하겠다. (다들 알겠지만 네이버는 우리나라 검색엔진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블로그의 방문객은 절대다수가 검색엔진을 통해서 들어올 수밖에 없는 것을 고려했을 때 현재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블로거의 수익의 몇 배는 현재의 한글권에서도 가능할 수 있다는 걸 말해준다. 물론 외국에 네이버같은 (좀 이기적인) 검색엔진이 없지는 않겠지만…..

cimio님의 말씀과는 좀 다르게 영어로 블로그를 운영할 수 있다면 한글로 운영하는 것보다는 더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물론 영어를 원어민과 미묘한 차이까지 느낄 정도로 어느정도 이상 수준으로 구사할 줄 알아야 가능한 일이겠지만….

33 thoughts on “영어권과 한글권의 블로그를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

  1. 요 며칠 사이에 동일한 주제를 다룬 포스트를 몇 개 읽었습니다.

    블로그의 수익이나 프로 블로깅에 대한 개념이 별로 없다 보니
    조금 이해가 안 가거나 궁금한 부분이 있었는데
    인장님 포스트를 읽고 나니 납득이 되는군요.

    좋은 분석과 정보 감사 드립니다 ~

  2. 보내주신 트랙박 타고 왔습니다^^ 우선 네이버가 검색을 풀면 블로그 방문자가 훨씬 많아지리라는 말에는 저도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저도 얼마전 한국 인터넷이 네이버와 비네이버로 나뉘어 있다는 글을 쓴 적이 있죠. 만약 네이버가 전체 인터넷으로 문을 열어서 네이버의 세계와 비네이버의 세계가 통합된다면, 네이버에서 외부 블로그로 나오는 트래픽이 어마어마하겠죠. 저도 이런 날을 보기 원합니다.

    그리고 저도 영어 블로그를 운영하면 재미 있으리라는 생각에 동의합니다. 사실 저도 영어 블로그를 시작해볼까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영어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면 망신만 당할 것 같아… 조금 고민이 되네요 (내가 보기엔 그럴듯해도, 영어권 사람이 보면 이상한 글이 많기에…)

    어쨌든 글 감사합니다~

    1. 저는 영어를 전혀 못해서…. 누군가 대타를 이용해서 영어블로그를 운영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

  3. 완전 동감합니다. 검색 시장을 네이버가 쥐고 있으니… 네이버로 몰아 주고 있으니 안타깝지요. 2MB 에게 표를 몰아준 것처럼 말입니다. 의식의 결여죠. 제대로 된 의식말입니다.

    1. 어떤 부분에 대해서 말씀하시는 것인지는 명확히 알 수 없지만, 대략 이해해보면 의식의 결여가 맞는 말씀 같습니다. ^^;

  4.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희안하게도 저는 cimio님과 작은인장님의 글 모두 동감이가네요~
    포털의 횡포도 문제지만 아직 블로그 시장(?) 자체가 작아서라는 생각도 듭니다. 저도 트랙백 하나 날리고 가겠습니다

    1. 완전히 반대되는 글은 아니므로 동시에 공감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시각에 따라서 어느 것이 더 큰 원인인가의 정도만 차이가 난다고 생각되니까요. ^^
      방문 감사드립니다.

  5. 제 블로그에서 보았습니다만, 제가 삭제한 것이 아니라 자동으로 삭제된 것 같네요. 제 블로그도 가끔 방문객의 댓글이 자동으로 삭제되는 신기한 현상이 일어납니다. 살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6. 정말 맞는 말씀입니다.
    저는 블로그 시장이 작다는 것에도 100% 공감하구요.
    (실제로 제 주변 사람들 블로그에 대한 개념도 없어요. 저도 얼마전까지 그랬습니다.)
    또한 네이버의 횡포라는 것도 맞습니다. 검색해서 찾아오는 사람들이
    블로그글이 블로거것이라는 생각을 하는게 아니라,
    포탈에서 찾아준다고 생각을 하는게 문제거든요.
    저도 여기에 대해서 갑자기 글 하나 쓰고 싶어지네요.
    검색유입어 보다보면 그 얄미운 검색자들에게 정말 화가 날때도 많아요.

  7. 실컷 정보를 다 퍼가면서도 열심히 검색하고 클릭할 시간은 있으면서,
    오른쪽 마우스 눌러서 열심히 저장하고, Ctrl+C 할 시간은 있으면서..
    고마워요. 한마디 적을 시간은 없는건지.. 수만명의 검색자들이 정보를
    너무 쉽게 가져가는게 점점 더 속상합니다.

  8. 저도 블로그에 올려두고, 커뮤니티에 포스팅 했던 사진들이
    그냥 퍼가요.

    한줄만 남기고 다른 곳 가서는 원작자의 동의하에 올립니다.

    라고 남겨두고 버젓이 올려뒀더라구요.
    제계정 트래픽 그대로 가져가구요.

    거기가 빅뱅 팬페이지였는데 -_- 그날 블로그 따운 먹고
    트래픽 초기화 기회는 다 날라가서 못쓰고.. 아주 욕 봤었습니다.

    1. 웹게정 사용하시는 경우면….
      블로그 파일을 xx한 것으로 교체해 버리는 방법도 있다고 하더군요. ㅎㅎㅎㅎ
      아무튼 무조건 펌은 좀 잘못된 것 같습니다.

  9. 그만큼 우리나라는 블로그의 성장 가능성이 아직 더 남아있다고 봐도 될까요? ^^
    그리고 시계 이쁘네요. ㅋ

    1. 시계는 사이트 방문해서 아무거나 달을 수 있는 배포용 시계니까 한번 방문해 보세요. ^^

      가능성은 아직 많이 남아있고, 내년쯤 포화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0. 글 잘 읽었습니다. 보다 넓은 세상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서는 영어 블로그가 좋은 수단이겠지요. 조금 더 확장한다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까지 껴 주면 좋겠구요..

    근데, 저도 외국어 블로그에 대해 조금 생각해 보았었는데, 영어 사용 인구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관심사’가 다르기 때문에 영어 사용자가 굳이 한국사람이 만든 블로그를 방문하는 경우가 적을 것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영어권 사용자들이 관심갖을 만한 분야에 대해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한국 사회에 대한 글을 쓴다면.. 그렇게 많이 들어오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아무튼, 다국어 블로그를 운영하면 재미도 있고 공부도 되는 좋은 경험일 듯 합니다. ^^

    1. 제대로 운영하기만 한다면 주제가 크게 중요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제대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관심사와 잘 맞아야 하겠죠.
      다국어 블로그를 운영하기보다는 번역기가 빨리 발전하기를 바라는 것이 더 나을까요? ^^;;;;;
      감사합니다.

  11. 블로고스피어의 차이도 있고요. 영어권 블로그와 한국어 블로그의 블로그 점유율에서도 차이가 심하지요.
    전세계에서 영어를 사용하는 사용자층과 한글을 사용하는 사용자층의 차이로 인해 들어오는 트래픽의 차이는 거의 천지차이라 보여집니다.
    블로고스피어의 규모 차이도 있지만 역시나 사용하는 언어의 차이가 더 크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도 할수만 있으면 영어로 된 블로그를 운영하고 싶습니다. 그 계획의 일환으로 먼저 영어권 블로그에서 블로그 포스팅 소스원을 찾는것부터 시작했습니다만. 역시나 영어 울렁증이 있는 관계로 쉽지가 않네요.. -.-;

    1. 예… 영어 잘 하는 분이 계신다면….
      블로그 운영하면서 영어로 번역해 또 다른 블로그를 운영하면 아주 멋진 하모니를 이룰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저도 영어에 울렁증을 갖고 있다는…^^;

  12. 댓글 중에서도 이야기가 나왔지만 근본적인 이유는 영어를 쓰는 인구가 한국어를 쓰는 인구보다 *훨씬* 많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우리가 인터넷 강국이라는 착각 속에 빠져있지만 영어로 인터넷하는 인구의 1/1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당장에 대부분의 유럽국가와 인도 사람들은 영어로 블로깅이 가능하니 잘 나가는 외국 블로그의 구독자 수는 우리나라에서 최고 인기있는 블로그 구독자수의 10배를 훌쩍 넘죠. 대부분이 5~6만을 넘어가니깐요. 근본적으로 언어로부터 오는 시장의 협소가 우리나라에서 전업 블로거가 생겨나기 힘든 가장 큰 이유입니다. 포탈의 횡포는 그 다음 문제입니다. 네이버가 아무리 검색을 풀어도 비약적인 방문자 수의 증가는 없습니다.

    그런데 단순히 방문자 수를 늘리기 위해, 수입을 늘리기 위해 영어 블로그를 하자! 는 너무 순진한 생각이 아닐까 합니다. 나도 영어 블로그 좀 하자~ 이 정도 수준으로는 되지 않습니다. 그건 그런 블로그의 글들을 읽을 독자들이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수준높은 구어체 영어 실력이 뒷받침 되어야 영어로 매끄럽게 블로깅이 되는데, 그 정도 노력이면 다른 곳에서 돈을 더 벌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조금 부정적으로 보았는데, 단순히 영어 공부 좀 한다고 영어 블로깅이 잘 되는 것은 아닙니다. (뭐 당연한 이야기네요 ^^)

  13. 작은인장님의 해당 포스트가 1/14일 버즈블로그 메인 탑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14. 가끔 어법에 안맞는 스팸성 댓글과 트랙백이 달리는데 어줍잖은 영어로 포스팅을 하면 외국인도 같은 생각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번역기가 아무리 훌륭해도 그 나라의 어법을 그대로 구사할지도 의문이구요.

    여하튼 우리나라는 영어권 나라보다는 블로그에 관한한 현재진행형이니 좀 더 두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단순 수치상 비교는 아직은 좀 이른 것 같습니다.

    1. 옳으신 말씀 같습니다. 아직 정확히 판단하는 것은 좀 이른 것 같긴 합니다.
      그러나 영어가 어느정도 된다면 영어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이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닌 것 같아요. ^^
      물론 낙관하기도 함들겠지만요.

  15. 저는 위의 개미탐험가님과 같은 생각입니다.

    자칫 잘못 생각하면 영어권에서 블로그를 하면 돈을 벌 수 있다라는 결론으로 흐를수도 있겠으나 솔직히 영어가 안되어서 못한다는 얘기보다는 오히려 그네들의 정서를 파고들 주제를 잘 찾고 만들어 낼 수 있을까를 더 고민해보는 것이 어떤지요?

    전 단지 영어만 잘하면 돈벌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은 안드네요^^

    참고로, 절대 딴지아닙니다.^^ 오해하지 마세요~ 꾸뻑~

    1. 영어를 잘 한다는 것은 그들의 정서를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다는 이야기랑 비슷한 말이니까요. ^^
      하지만 역시 위험부담이 좀 있겠죠.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