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가 운 시간

4:55

누워있는데 머리로 머리맡에 있는 책장을 건드렸더니
책장 위에 쌓아놓았던 책들이 와장창 쏟아져 내렸다.
아프다.
근데 귀찮아서 책 안 치우고 있다.ㅠㅠ
새가 놀라서 도망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