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갈거미 ♀ (Tetragnatha praedonia L.Koch)

여의도 한강변에서 찍은 사진일 것이다.

위아래로 긴 형태의 둥근그물을 치는데, 왕거미보다 상대적으로 강도가 약하다.

갈거미과의 일반적인 특징과 일치하게 형태적으로 앞니가 매우 크다. 사진과 같은 자세를 취했을 때 양쪽 앞니가 다리 밑쪽 바깥으로 벗어나 보이는 것이 큰 특징이다.

등 가운데 있는 검은 줄은 감정상태에 따라서 두께가 변한다. 대부분은 처음 사진을 찍을 때는 좁다가, 계속 사진을 찍으면 넓어지는데, 사진기의 소리, 플래시, 사진기의 붉은 LED 등을 위협으로 느끼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