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Naver-Tistory-Textcube의 경쟁

서비스 초기에 경쟁을 주도하는 것은 기능이다. 그러나 기능이 대략 평준화되면 살아남는 것은 SNS, 즉 인맥 커뮤니티다.

네이버가 초기 Blogosphere를 점령한 것은 완전히 운이었다. 경쟁자 empas blog의 운영자 삽질에 의한 몰락과 강력한 펌기능으로 네이버가 상승세를 탄 것이다. 그러나 기능은 아직도 허접한 수준이다.

네이버의 기능의 미비점을 공격한 것은 Tistory였고, Tistory의 20만 가입자 성공(지금은 30만 쯤일듯…)은 결국 네이버를 변화시키기에 이른다. 네이버의 변화는 Tistory와 Textcube의 대부분의 장점을 희석시키기에 충분해보인다. 그보다는 네이버 검색엔진으로부터 유입될 수 있는 막강한 방문자와 이로부터 발생할 이익을 기대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도 같다.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 너무 많이 기대하는 것은 금물…)

또하나 살펴봐야 할 점은 Tistory와 Textcube의 관계다. 기능적으로 상당히 유사하고, 이사도 자유로운 이 두 서비스는 아직은 기능적으로 Tistory가 앞서지만 인맥 네트워크 입장에선 Textcube가 앞서는 추세….
하지만 Textcube는 규모가 작아서 앞서는 인맥 네트워크를 제대로 활용하기엔 무리!

여기에서 네이버가 곧 강력한 한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한단다.
RSS를 제공하는 어떤 블로그의 update 정보라도 RSS리더를 통해 실시간으로 운영자에게 알려줄 수 있다는 강력한 기능이다. 이 기능은 Textcube의 같은 서비스 내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RSS리더기능보다 한 발 더 나아간 것이다.

현재 Tistory의 위치가 참 애매하다. RSS리더를 구축할 수도 없는 상황이고, 서버는 불안정해서 사용자들을 더이상 받아들이지도 못하고 있다. 이게 끝???

기능적으로는 세 서비스가 유사해졌으므로 결국 승부는 인맥 커뮤니티를 형성시켜야 하는데, Tistory가 가장 불리한 상황이다. Textcube의 경우 인맥 커뮤니티를 구축하는 것이 그리 어려워보이지는 않는다.

전반적으로 Tistory의 위기라는 생각이 든다.

ps.
우리나라에서 가장 강력한 인맥 커뮤니티를 보유하고 있다는 싸이월드는 어떨까?
근데 싸이월드의 경우는 이야기할 필요도 없을 것 같다.
기능적으로 너무 미약하고, 이용자들의 마인드가 Blog를 운영하는 것과는 너무나 차이가 크다. Blog를 운영할 정도의 마인드가 있는 사람들은 이미 모두 Blog를 운영하는 중인 것 같고….

5 thoughts on “재미있는 Naver-Tistory-Textcube의 경쟁

  1. 오옹, 텍큐에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기능을 네이버에서 치고 나오는구만요.
    티스토리와 텍큐도 분발해야 할듯. 네이버의 기획력 및 상황에 따른 적응력, 그리고 남이 만들어 놓은 기술 업그레이드 시키는 능력은 업계 1위답군요.

    1. 제가 몇 년 전부터 만들어달라고 각종 사이트에 건의했던 것들이거든요…… 그런 건의는 공개적으로 했던 것인만큼 서로간의 영향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ㅎㅎㅎㅎ
      그걸 무리없이 구현할 수 있는 능력이 부럽네요.

  2. 안녕하세요, Mr.kkom님. ITH 김이장입니다. ^^ (이름이 둘 다 바뀌었네요. ㅎㅎ)
    네이버가 사용자입장에서 편리하게 바뀌고 있네요. 경쟁자 입장에서는 그 동안 차별화로 내세웠던 기능들이 같아져서 맘이 불편하겠지만요.

    개발하고 있는 미니블로그 톡픽에서도 네이버로 글쓰기 기능을 준비해야겠네요. 저희 같은 작은 벤처에게는 희소식이 될 거 같아요. ㅎㅎ

    ps. 톡픽 블로거 간담회 신청해주셔서 감사해요. 그럼 6월 30일에 뵙겠습니다~~~ *^^*

  3. ㅋㅋ 네이버 블로그 요즘 꽤 좋아졌다죠 (세상 참 좋아졌어요…)
    티스토리 인제 서서히 패망의 길을?!
    어쨌든 전 네이버는 잘 쓰지 않는 주의라서 네이버 블로그로 돌아갈일은 거의 없을듯 합니다. ㅋㅋ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