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3호선 노마스크녀

그저께부터 오늘까지 3 일 동안 지하철 3호선 노마스크녀라는 키워드로 엄청나게 많은 글들이 커뮤니티에 올라와서 돌아다녔다. 아마도 내일, 모레, 그 이후에도 계속 돌아다닐 것 같다. 사람들은 이 사람이 하는 일부터 sns에 뭘 썼는지까지 점검해서 퍼나르고 있다. 오늘은 sns를 통해서 뭔가 방송을 했다고 한다. 뭐… 나는 귀찮아서 그런 거 찾아보지 않았다.

뭐 그냥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려면 대충 이 글에 대한 정보를 살펴봐야 할 것 같다.

사건이 처음 돌아다니기 시작했을 때 돌던 이미지다. 처음엔 별로 유명하지는 않은 언론에서 기사화 되었다. 누군가 사진을 찍어 제보했거나, 기자가 우연히 보고 사진을 찍어서 제보한 것 같다. 당사자는 고소하겠다고 협박하며 삭제를 요구했고, 언론사는 그냥 지웠다. 사실 이거 안 지워도 문제는 생기지 않는다. 사진을 보고는 얼굴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저 사진을 보고 누군지 알아내려면, 네티즌 수사대가 출동하기 전에는 쉽지 않았을 것이다.
문제는 사진 속 본인이 얼토당토 않은 소리를 해댔는지, 빡친 기자가 법에 저촉되지 않을 선에서 정보를 흘렸다는 것이다. 사진 속 본인은 긁어 부스럼을 만든 격….. 저정도면 나도 한 시간 안에 누군지 찾을 수 있다.
이 이야기에서 중요한 점은, 사람들이 이슈화하는 이유를 당사자가 아직까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저 사진은 코로나19가 퍼지기 이전이었다고 하더라도 충분히 논란이 됐을 사안이었다.

사진 속 본인이 sns에 올렸다는 글인데, 음….
떡밥을 계속 뿌리는 듯…..

혹시 노이즈 마케팅을 노리는 것이라면, 방법이 잘못됐다고 말해주고 싶다. 이 방법으로 어쩌면 잠깐 성공할 수도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자기 뿌리를 흔드는 결과가 되기 쉽다. 노이즈 마케팅은 그걸 받아줄 골 빈 사람들이 많이 있을 때나 쓸 수 있는 것이다. ‘궁민의힘’이라는 당 정도는 돼야….. 아무나 쓸 수 있는 게 아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