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전투식량 시식기….

언제였던가? 전투식량을 얻어온 적이 있었다.
군대를 다녀오면 몇 개 이상 먹어봤을 바로 그 전투식량…..
물론 군대에 있을 때는 제조한지 오래전의 것이라서 어쩔 수 없이 병사들에게 나눠주는 것이다. 물론 유통기한(?)은 몇 주 정도 남은 상태에서…..

“사회에 나와서 이 전투식량을 먹으면 아마 맛 없어서 버릴꺼야!!”

라고 군대 있을 때 생각했었는데, 과연 제대 후 먹어보면 전투식량의 맛은 어떨까?

작년(2008년)에 이런저런 경로를 통해서 전투식량을 한 개 얻어와 맛을 보기로 했다. (부정한 경로는 아니다. -_-)

전투식량은 우리가 군에 있을 때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었다. 일단 뽀대부터가 다르다…
하지만 저 종이를 벗기면 살짝만 다른 모습이란 걸 알 수 있었다.

내용물은 밥 (제일 큰 것)에 반찬이 4개가 들어있었다. 우리때는 겨우 반찬이 두 개였던 것에 비하면 많이 변한 것 같다. 물론 메뉴가 비빔밥이기 때문에 반찬 중에 두 개는 밥을 데운 뒤에 넣어서 비벼먹게 되어 있다.

반찬과 밥보다 발열팩의 크기가 훨씬 컸다. 윗 사진에서 밥은 발열팩 안에 들어있다.(두 번째 사진) 식사를 할 때 전투중에는 불을 짚힐 수 없기 때문에 우리때는 뜨거운 물을 붓는 형식으로 데웠었는데, 이제는 발열팩을 일일히 내장하는 것으로 개선되어 있었다.

밥과 반찬을 발열팩 사이사이에 배치한 뒤에 발열팩의 끝을 종이팩 밖으로 뽑아내고 흰 플라스틱 막대를 잡아다니면 발열을 시작하면서 밥이 데워졌다.

다 데워진 밥과 반찬들…..

과연 맛은 어땠을까???

두 말 하면 잔소리다. 직접 먹어보기 바란다.
군대에서 먹으면서 한 생각이 완전히 딱이라고나 할까???
결국 버리기가 아까워서 겨우겨우 다 먹을 수 있었다.
물론 전투가 발생했을 때는 이보다 더 편리하고 중요한 것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평화시에까지 이런 것을 먹어야 하는 병사들의 마음을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들은 절대 모를 것이다.

암튼 눈물의 시식기였다. ㅜ_ㅜ

5 thoughts on “추억의 전투식량 시식기….

  1. 전 못먹어봐서-_-
    전투식량을 하루나 이틀 정도 굶은 다음에 먹는 ‘실전’ 테스트가 필요합니다 ㅋㅋ

  2. 핑백: nmind's me2day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