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의 영화관 예매 경향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와중에 영화관이 직격탄을 맞았다. 겨우 헤어나오나 하던 순간에 매국노들이 준동하여 다시 코로나19의 소용돌이가 커져버렸다.ㅜㅜ

영화매니아들은 여전히 극장에 가고 있는데, 최근에 새로운 경향이 생기기 시작했다.

메가박스 코엑스의 돌비씨네마관 [테넷] 예매창

예매창이 열리면 중앙, 약간 앞이나 약간 뒤, 양 옆, 맨 뒤 순서로 예매가 된다. 대체로 중앙으로부터 원이 점점 커지면서 예매가 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최근에 새로운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위의 예매창에서 왼쪽 위를 보자. 아직 가운데쪽이 남아있는데도 맨 끝 좌석이 예매돼 있다. 흠….. 저게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을 피하려는 분들이 예매한 것이다.

저렇게 맨 끝자리가 예매되는 시간은 (명당이라고 불리는 정중앙이 예매되는 시간만 뺀다면) 다른 자리가 얼마나 나갔는지와 크게 상관 없이 나타난다. 또한 위치도 가장자리라면 어디든 예매한다. 지금까지 한 명도 극장에서 전파되지 않았는데도 사람들이 이렇게 행동하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