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폰 문제가 있다?

조금 전 다음에 방문했더니 이런 기사가 있다.

터치폰 이런 문제가 있네 – 매일경제

기사에서 지적한 문제점을 살펴보자.

서울 역삼동에 근무하는 직장인 이 모씨(33)는 휴대폰 때문에 가끔 황당한 일을 겪는다. 휴대폰을 바지 주머니에 넣고 근무하는 도중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어디론가 전화가 걸리는 것이다.

(중략)

이씨는 “터치스크린이 외부 압력에 반응하는 방식(감압식)이어서 종종 이런 일이 생긴다”며 “언제 또 자동으로 전화가 걸릴지 몰라 가급적 휴대폰을 주머니에서 꺼내 책상 위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광화문에 근무하는 황 모씨(30)는 얼마 전 구입한 휴대폰을 이용하면서 애를 먹고 있다. 손가락 끝으로 휴대폰 터치스크린을
눌러야 하는데 긴 손톱이 방해가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손톱을 짧게 다듬을 수도 없어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황씨는 “터치스크린이 손끝에 흐르는 전기를 감지해 작동하는 방식(정전식)에 따른 맹점”이라며 “손톱이 긴 여성은 세밀한 터치가 불가능한 점도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 두 가지 문제점은 내가 터치폰을 써보지 않았는데도 급조한 느낌이 난다.
휴대폰을 주머니에 넣었을 때 잘못 작동되는 문제를 제조사들이 인식하지 못했을까? 그리고 그런 문제가 있다면 그렇게 판매가 많이 됐을까? 만약 역삼동 직장인 이 모씨의 일이 진짜라면 그 사람이 띨빵할 따름이다. (모르면 그럴 수도 있지만, 모르는 사람을 위한 안내책자인 사용설명서는 괜히 만든 것이 아니다.)
두 번째 문제로 지적된 손톱 문제는 어떤가? 손톱이 길면 터치폰이 아닌 일상생활도 힘들 것이다. 다시 말해서 여자들이 뾰족구두를 신고 다니는 것과 거의 비슷한 현상이 발생한다. 그런 상황에서 터치스크린이 손톱 때문에 사용하기 힘들다고 이야기한다면 뭐라 할 말 자체를 찾기 힘들다. 일반폰을 사용한다고 그딱 편해지지는 않을테니까, 그냥 웃고 말지…… (진짜 저런 사람이 있다면 가서 손톱이라도 깎아줄까?)

그러면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크게 의미있는 이야기는 없다. 터치폰은 그동안 감압식이 많았는데 최근 도입되는 폰들이 정전식이 많아지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두 방식 가운데 절대적인 우위를 보이는 것은 없다고 진단한다. 방식별로 장단점을 고루 갖추고 있어 개개인 특성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감압식이 정밀한 터치가 가능한 반면 정전식은 멀티터치가 가능하다”며 “또 감압식은 오작동 가능성이 높은 반면 정전식은 추운 겨울 장갑을 낀 채로 터치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기사의 끝맺음은 이렇게 끝난다. 일단 기사에서 말한대로 절대적으로 장점만 존재하는 제품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데 왜 터치폰들이 감압식에서 정전식으로 변화하는 것인가? 이는 원리상 감압식이 고장도 잦고, 휴대폰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에겐 불편하다는 점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기사의 마무리는 적당하지 않다. 아직 감압식 제품을 많이 생산하고 있는 (누군지 밝히지도 않은)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여 두 종류 제품의 장단점이 비슷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좀 웃기지 않을까 싶다.

ps. 이 기사는 일단 작성된 시기가 절묘하다.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에 관심을 갖고 있는 시기에 나온 기사라는 점에서 그렇고, 더군다나 기사에서 나온 내용들이 좀 황당한 것이어서 더 의심을 사게 만든다. 업계 관계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은 것은 기자가 단순히 웹서핑을 하다가 누군가 정리해 놓은 것을 보고 기사를 작성한 것이 아닐까 의심이 간다.

13 thoughts on “터치폰 문제가 있다?

  1. 저도 터치 쓰는데 덮개 있는 케이스를 쓰고 있어도 혼자서 누군가에게 전화걸고,, 인터넷 쓰고,,, 터치 펜으로도 찍어도 자기가 하고 싶은 기능 으로 들어가고.. ㅠ.ㅠ
    노예 약정으로 아직 1년 반이나 남았는데 헐
    플립, 폴더, 슬라이드, 터치를 다 써 본 결과 전 갠적으로 슬라이드가 가장 편하고 좋은 것 같아요.

    1. 여러 가지 형식으로 잠그는 기능이 있을거예요.
      만약 그런 기능이 없다면 제조사에 문제제기를 하셔야죠.
      우리나라에서 있는 약정을 금지시켰으면 좋겠어요.

  2. 잠금기능이 없는 터치폰이라면 그 전화기의 UI를 설계한 담당자는 UI의 기본도 없는 인간이죠…
    핸드폰 제조사 입장이라면, 연봉 받고 쓰레기를 만드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그것도 대량생산으로…
    설마 잠금기능이 없겠어요 -_-;

  3. 아이폰으로 지하철에서 RSS보다가 접속해서 리플답니다
    정말 써보지도않고 기사쓴 멍청한 기사네요
    홀드버튼은 어디다 팔아먹고 주머니속에서 늘린다는 말을 하는지 모르겠네요
    손톱도 인식률이 좋으면 문제가 안됩니다
    터치한 부분 중앙을 인식하면 되니까요
    리플 쓰다보니 갈아탈 곳이네요…

  4. 전원 버튼을 눌렀을 때만 켜진다는 옵션이 (아마도) 있을터인데
    설명서를 읽어보지 않고 무조건 기기부터 다루는 습관이 조금은 문제인 것 같습니다 ㅠㅠ

    1. 그것도 문제이긴 하죠.
      하지만 UX를 잘 설계했다면 좀 더 편안했을텐데…라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5. 자동,수동 잠금 기능은 있는데,, 어느 새 폰이 몸을 비틀어 잠금 해지 버튼을 눌러 버려요.
    옆면에 있는 버튼도 막아버리는 케이스를 마련해야겠어요.

    1. 여러 방법을 고려해야겠네요. 터치폰 디자이너가 너무 대충 만들었나보군요!!

  6. 핑백: juhyungah.com
  7. 우리 엄마 미용사인데 일때문에 손톱 못자르는데 먼솔 울 엄만 감압식 써야함 실제 저런 사람들이 많아서 터치 아닌걸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음 난 아이팟터치랑 감압식 방식 터치폰 가지고 있는데 터치폰증에 언락키만 누르면 락풀리는 폰도있음 제꺼도 터치눌러서 푸는거랑 키누르는거도 되는데 아이폰 쓰시는 님이 감압식 문제점을 아실리가 그리고 정전식은 손톱인식 안됨 hybrid님 그리고 솔직히 터치는 정전식 특히 아이팟터치나 아이폰이 짱인듯 … 폰에 쿼티키패드도 있어서 다행이지 -_- samsung rogue 풀터치폰은 아이폰이 좋다는거 근데 기사엔 문제 있음 제 터치아닌폰 있는데 그것도 가끔 전화가 저절로 눌러저서 감 -_- 고로 휴대폰은 상의 주머니중 하나에 넣읍시당

  8. 저기요 손톱 길어도 일상 생활 하는데 지장 없거든요ㅡㅡ; 오히려 손톱 짧으면 불편하게 생각하는 여자들도 많구요
    누가 남자 아니랄까봐ㅡㅡㅋ 제가 정전기랑 감압 다 사용해 봤는데 손톱 긴 사람들에겐 감압이랑 일반 키패드폰은 편했으면 편했지 불편하지 않고요. 정전기는 조오오온나 불편하거든요. 뭐 손톱을 잘라라? 억지도 정도가 있지. 소비자가 제품에 맞춰갑니까? 제품이 소비자한테 맞춰가야지.-_- 알지도 못하면서 허세에 찌들어 글만 싸지른다고 다가 아닙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