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하고 왔습니다.

투표를 안 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했지만…
그래도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되어서
어슬렁(?)거리면서 투표하고 왔습니다.

찍은 사람은 뭐… 그냥
복권 한 장 구입한다고 생각하고
한 사람 찍어주고 왔습니다. ㅎㅎㅎ

그 한 사람을 선택하는데 있어서…
두가지가 중요한 선택기준이 되었습니다.
이번 태안의 사고에 대처하는 자세와 제가 존경하는 분이 그 대선후보의 친구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이외의 부분에서 낙제점수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그 후보를 택한 것이기도 했죠.
이명박 같은 경우는… 이미 낙제점수를 받은 후보이기 때문에
절대로 저에 의해서 피선거권이 지목되는 경우는 있을 수 없었겠죠.

복권이 맞았으면 좋겠는데요….
지금까지 제가 투표한 대통령 후보가
안 뽑힌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어떨런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들은 투표하고 오셨나요???
안 하셨다면 지금이라도 하고 오시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뭐 사실 찍어줄 사람이 없기는 합니다.

2 thoughts on “투표하고 왔습니다.

  1. 저도 방금 투표하고 왔습니다. 제 이름 적고 나오고 싶은 충동을 간신히 뿌리치고 유효표로 만들어서 넣었습니다. -_-; 민주시민이 되는거 참 힘들군요. 거, 참.

  2. 아마 이씨가 아니었다면 이번엔 빗나갈 것 같은데요… 벌써 MB 머리 위에 “확실”이라고 뜨는 마당이라 지난번처럼 역전을 기대하기도 어렵겠네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