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팅’에 대한 생각

외국인, 영어를 모국어로 하는 사람들도 ‘화이팅’이라고 외치는 동영상이
유투브에 종종 올라오는 것을 보면…
최근 한류가 퍼지면서
‘화이팅’이라는 말이
외국으로 역으로 퍼지는 듯하다.

원래 ‘화이팅’이란 콩글리쉬는 국정불명의 말이다.
나는 콩글리쉬는 되도록 안 쓰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지만
역으로 따지자면 그 정체불명의 말들이
언어에 새 생명을 부여하는 게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언어의 중요한 중추를 파괴해서 혼란을 야기하지 않는 한
어느정도의 변화는 허용해야 하는 것 같다.

아무튼, 최근엔 종종 ‘화이팅’이라는 말을 쓰는 나를 발견한다.

ps.
최근 우리말에서 가장 중요한 변화라고 한다면 ‘너무’에 대한 쓰이는 환경 확장일 듯하다.
이 변화로 긍정과 부정에 따라 나뉘어 쓰이던 부사어 사용규칙이 거의 무너져 버린 걸 보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