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diary

최근 글을 못 올리는 이유

최근에 책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단행본을 낼 계획이고, 그래서 출판사와 정식으로 계약까지 했습니다. 노을에 대한 책입니다. (이 블로그에서 다룬 적 없는 주제이며, 이전에 올렸던 노을에 대한 글의 일부가 재활용됐습니다.) 단행본용 원고로는 처음 써보는 거라서, 이정도로 긴 분량의 글을 써보기는 처음입니다. 원고는 끝까지 완성된 상태입니다. 분량은 짧은 편입니다. 주제만 잘 전달되면 분량은 상관 없으니까요. 거의 두 달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