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점을 찍다’의 의미

‘방점을 찍다’라는 말이 최근에도 사용되고 있는지 몰랐는데, 조금 전에 어떤 글에서 잘못 설명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래서 검색해 보고서 깜짝 놀랐습니다.

누군가의 질문에 대한 국립국어원의 답변을 살펴봅니다.

국립국어원 답변
출처

뭔가 문제가 있어보입니다.
‘방점’은 훈민정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 성조를 나타내려고 글자 왼쪽에 찍던 점이 맞습니다. 네이버 국어사전에 의하면 평성은 점을 안 찍었고, 거성은 하나, 상성은 둘 찍었다고 합니다. 아래 이미지를 보면 어떻게 쓰였는지 대략이나마 알 수 있죠.

OLYMPUS DIGITAL CAMERA
한글 왼쪽에 찍힌 점들을 보자.

방점이 쓰인 기간은 그리 길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훈민정음이 만들어진 뒤 100 년이나 쓰였을까?

그러나 ‘방점’이라는 말은 다른 용도로도 쓰였습니다. 조선 후기에 과거시험에서 제출된 시험지를 채점할 때, 채점관이 좋은 표현이라 생각되는 글자에 점을 찍고, 나중에 그 점의 개수를 세어 점수를 매겼다고 합니다. 이때 찍은 점을 방점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리고 ‘방점을 찍다‘라는 표현의 방점은 성조를 나타내기 위해 찍던 점이 아니라 채점할 때 찍던 점을 뜻하는 것입니다.

앞서 국립국어원에 올라갔던 질문에 나오는 표현이 얼추 이해가 가죠? ‘화룡점정’이란 그림을 다 그린 뒤에 눈동자를 그려넣지 않아 완성하지 않았다는 화백 장승요(張僧繇)의 일화에 따른 관용어구입니다. 무언가를 훌륭하게 완성한다는 뜻입니다. ‘방점을 찍다’라는 말도 무언가를 훌륭하게 완성했다 또는 훌륭하게 평가했다는 의미이니까, 때때로 똑같은 뜻으로 쓰일 수도 있습니다.

그냥 생각해도, 조선 전기에 성조가 사라지면서 함께 사라졌던 방점이라는 낱말이 조선 후기에 강조를 표현하기 위해 ‘방점을 찍다’라는 관용구로 부활했다는 말은 뭔가 이상하죠!


비슷한 말로 ‘낙점을 받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조선시대 때 고위직 관료를 등용할 때 신하들이 적당한 후보자 여럿을 골라 왕에게 품계를 올리면, 왕은 그중에 한 명의 이름 위에 점을 찍어 선택하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관직에 오른 것을 낙점을 받았다고 표현하게 된 것이죠. 오늘날에도 여러 후보자를 올리면 대통령이 한 명을 고르는 방법이 여전히 쓰이고 있습니다.

ps. 나무위키에 일본어에서 강조하기 위해 글자 위에 찍던 점의 영향을 받아서 우리나라에서도 쓰이게 됐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이는 명백한 오류입니다. ‘방점을 찍다’란 표현 자체가 조선시대에 등장했으니 일본어의 영향일 리가 있겠습니까? (이 내용은 나무위키가 일베 안에 있을 때의 흔적이 남아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ps. 이건 제가 정식으로 공부한 내용이 아니고, 더군다나 1988 년에 국립국어원이 생기면서 바뀐 내용이라 틀린 부분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나중에 말씀드겠습니다만, 국립국어원이 만들어지면서 통일된 맞춤법을 처음 만들 때 많은 것들이 잘못 제정된 탓에 오류도 많고, 관련된 기록도 많이 사라졌습니다. (예전에 그것 중 몇 가지에 대해 근거가 뭐냐고 물었더니, 국립국어원은 이전기관에서 넘겨받지 못했다고 답하더군요. 그런데 국립국어원이 처음 설립된 기관이기 때문에 이전에 맞춤법을 담당하던 기관은 없었습니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