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주받은 걸작 < 지구를 지켜라>

<김씨표류기>를 보면 걸작이 만들어진다고 꼭 성공하는 것은 아니고, <실미도>나 <태극기를 휘날리며>를 보면 오히려 망작이 성공하는 경우가 더 많은 듯하다.
<지구를 지켜라>는 한국영화 최고의 해에 발표된, 한국영화를 대표할 정도로 걸작인 영화지만 관객에게는 철저히 회면받아 실패한 영화다. 도대체 어떻게 이런 결과를 불러왔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