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의 둥근 거미줄과 기생왕거미 거미줄 비교

둥근 거미줄을 치는 거미는 총 다섯 개 과가 있다. 그리고 그 대부분은 왕거미과다.

왕거미과에는 재미있는 녀석들이 참 많은데, 그중에 하나가 기생왕거미다. 기생왕거미는 사냥을 위해 수직의 둥근거미줄을 치고, 그 부근에 은신처를 만든다. 그리고 거미줄 가운데[바퀴통]로 갈 때 거미줄이 망가지는 걸 막기 위해서인지 거미줄 가운데에서 은신처까지 이어지는 줄을 연결해 놓는다. 거미는 그 줄 위를 지나갈 때도 안전실을 유지하므로, 거미가 그곳에서 오래 살수록 줄은 점점 두꺼워진다.

기생왕거미는 짝짓기철인 가을이 되면 암수가 한 곳에 두 개의 은신처를 붙여서 만들어놓고 합방을 한다. 이때 잡으면 단번에 암수를 잡을 수 있다. 얄미운 커플 같으니라고….

아무튼, 기생왕거미는 북아프리카에서 유럽을 거쳐 동남아시아에까지 사는 창문거미(우리나라에는 없고, 태국에서 본 적이 있다.)와 어떤 연관이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해본다.

보통 왕거미 거미줄로 생각된다. (산왕거미?)

기생왕거미 거미줄이다.

기생왕거미가 은신처를 만들 곳이 적당하지 않자 먹이잡이용 거미줄을 지지하는 풀에 은신처를 만들어놓았다.

보통 기생왕거미 거미줄이다.

거미줄에서 수직에 가까운 방향에 은신처를 만들고, 둥근거미줄 가운데[바퀴통]와 연결해 놓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