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동옷을 입은 육니청벌

지난번에 뒷산에 갔을 때, 군부대 돌담장에 햇볕이 비추자 네 가지 야생벌이 날아다녔다. 그 중에 이름을 아는 것도 있고, 모르는 것도 있고…. 육니청벌은 그 중에 하나였는데, 예전에 한번 본 적이 있지만 뭔지는 몰랐던, 그저그런 벌이었다. 그냥 특이하다고만 생각했다.
어제(2012.06.08) 네 벌 중 셋을 사진에 담겠다고 작정하고 찾아갔다. 찰칵찰칵… 엄청 빨빨거리며 돌아다니는 녀석이라서, 아무리 찍어도 제대로 된 사진을 얻을 수 없었다. 결국 포기…..
집에 돌아와서 사진을 본 순간….
‘와~’
찍은 사진을 확인하니 이 사진이 있었다. 이렇게 이쁜 사진이 담겼는지 몰랐다.
.2012.06.08.IMG_5249
을 갖춰입은 귀여운 청벌….. 나라면 ‘푸른색동벌’이라고 이름짔겠다고 생각하며 구글에서 검색해봤다. 이거랑 생김새는 거의 똑같고, 색깔만 완전히 까만 벌도 있다. 거미를 잡아먹는 대모벌이 대표적이다. 그래서 처음에는 ‘청벌’이 아닌 ‘대모벌’로 검색을 시작했다. 결국 ‘청벌’이란 키워드로 사진을 검색하자, 인터넷에서 네 종류가 나왔는데, 그중 하나가 육니청벌이었다.
곤충사진을 찍기 시작한 건 간섭이 일어나는 예를 찾으려고 했던 건데…. 이 벌이 딱 어울리는 예인 것 같다. 같이 찍은 다른 사진 한 장과 비교해보면….. 이 사진 속에서랑 무늬가 조금 다르게 보인다.
간섭이 일어날 때 발견할 수 있는 대표적인 모습이다.
비슷한 예로 비둘기 목덜미를 보면 녹색~보라색으로 빛나는데, 비둘기를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
육니청벌은 노랑쇄기나방 애벌레에게 알을 낳는 종이라고 한다. 그러면 애벌레 속에서 부화한 뒤, 애벌레가 번데기가 되면 그 속을 파먹으며 성장해서 어른벌레가 되어 밖으로 나온다는 것이다. 무서운 놈이다. 어른벌레는 꿀을 빨아먹으며 산다고 하니 사람에게 무서운 종은 아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