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에 채이던 깔따구 + 촬영방법에 대해서!

오늘(2013 년 10 월 1 일) 밥 먹으러 가는데, 발치에 뭔가가 채였…..

자세히 들여다봤더니 파리과의 깔따구 두 마리가 붙어있었다. 두 마리를 합한 길이가 1 cm 정도였다. 어제, 그리고 오늘 몇 시간 전에도 이 모습을 본 적이 있어서 이미 찍어놓은 종이었다. 그래서…..

보도블럭 위에서 짝짓기하던 깔따구
짝짓기하다가 내게 밟혀 비명횡사할 뻔했다.

얼마 전에, 접사로 유명하신 닭(Dark) 님 댁에 방문해서 촬영하시는 모습을 보고 한수 배워왔다. 그러나 워낙 어려워서 활용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이녀석들은 닭 님 방법을 따라서 찍기로 했다. 플래시를 쓰지 않고 오로지 자연광으로만 찍으면서, 노출시간을 길게 해서 밝기를 맞추는 방법이다. 그러나 솔직히 제대로 따라하지는 못했다. 피사체가 보행로의 보도블럭 위에 있었기 때문에 손바닥을 땅에 대고서 손등에 카메라를 올려놓고 촬영했다. 생각 같아서는 이렇게 하면 100 장 찍으면 100 장 다 성공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이때 찍었던 24 장 중에 23 장은 흔들리고 요거 하나 건졌다. ㅜㅜ

그러나 이 사진은 이전에 쓰던 촬영방법으로 찍어서는 얻기 어려운 게 하나 찍혔는데, 날개의 간섭무늬다. 아마도 얇은막 간섭 때문에 색깔이 나타나는 것이라 추측된다. 플래시를 쓰면 이런 간섭무늬는 거의 사라진다.

이 파리들 입을 보면 뭔가 조금 이상한데, 모든 사진이 다 이렇다… 이거 뭘까?

ps. 2020.10.04 추가

이 깔따구 사진은 개인적으로 기념비적인(?) 가치가 있다.

내 사진은 이 사진을 경계로 앞과 뒤가 나뉜다. 이 사진보다 먼저 찍었던 사진은 높은 성공확률을 위해서 플래시를 사용하여 노출시간을 짧게 하여 찍었다. 실제로 접사하시는 분들 대부분은 이렇게 찍으실 것이다. 이 사진부터는 노출시간을 길게 해서 찍고, 성공확률이 낮은 문제는 여러 장을 촬영하여 해결한다. 실패하는 사진이 그만큼 많아지지만 자연상태에 가까운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이 방법이 왜 좋으냐 하면, 플래시를 쓰고도 긴 노출시간을 요구하는 사진이 있다는 걸 조금만 실력이 늘어도 곧 알게 되기 때문이다. 이럴 때 보통은 촬영이 불가능한 사진이라고 포기하겠지만, 노출시간을 길게 하는 방법으로 사진 찍는 사람은 대부분 그냥 찍을 수 있다. 거기다가…. 맨눈으로 볼 때 약간 어둑한 그늘에서 사진찍을 때 플래시를 쓰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이 붙으면 앞에서 내가 접사를 찍는 조건과 거의 비슷한 촬영환경이 된다. 다른 말로 하면 일상생활을 찍을 때도 매우 요긴한 방법이다. (또 익숙해지면 성공확률이 꽤 높아진다.)

아버지 생신 (1/80 s, f/2.8, ISO 1000)
익숙해지면 일상생활에서도 이런 사진을 찍게 된다.

나중에, 실력이 좋다고 느껴지는 몇몇 사진사에게 개인적으로 물어봤는데, 모두 이 조건으로 촬영한다고 답했다. (그렇지만 이 글을 읽는 분들이 실망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렇게 촬영할 수 있는 사람은 우리나라에 몇 명 안 된다.)

ps.
이 방법은 나중에 canon EOS-7D mark2 바디가 나오면서 성공확률이 훨씬, 거의 2 배 정도로 높아지게 된다. 저속촬영 덕분이다. 저속촬영은 셔터를 누른 뒤에 약 0.2 초 정도 지난 뒤에 찍힌다. 저속연사의 경우는 약 0.2 초 정도 지난 뒤에 첫 장이 찍힌다. 보통은 셔터를 누른 손가락의 움직임 때문에 카메라가 짧은 시간 동안 움직인다. 그래서 셔터를 누를 때 매우 조심스럽게 눌러야 하며, 그래도 대부분 실패한다. 그런데 저속촬영을 하면 이 시간이 지난 뒤에 찍히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저속연사라 하더라도 두 번째 장이 찍힐 때는 다시 흔들릴 확률이 높아진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