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어리염낭거미 (Cheiracanthium taegense) – 대롱대롱 거미줄에 옥거미-♬

큼지막한 염낭거미가 둘레길 난간에 쳐진 산유령거미 거미줄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이미 다리도 네 개나 잃은 상태였다. 사진을 찍으며 확대해 보니, 머리가슴 윗부분에 균혈(?)이 보였다. 사진을 다시 찍어 확인해 볼 정도였다. 난 염낭거미가 이미 죽었다고 생각하고서, 사진 몇 장을 찍은 뒤에 유령거미를 찍기 위해서, 거미줄에서 떼어서 난간 기둥 아래쪽 연결부위에 놓았다. 그런데….. 놓자마자 숨기 위해 막 기어가려고 애썼다.^o^;

염낭거미가 이곳에 있는 이유를 이해하기 힘들었다. 염낭거미는 주로 벼과 식물에 산다. 알도 대부분은 벼과 식물의 잎을 말아 염낭(주머니)처럼 만들고서 낳는다. 따라서 벼과 식물은 물론이고, 딱히 알집을 만들 식물이 보이지도 않는 숲속은 염낭거미가 있을만한 곳이 아니었다… 그것도 암컷은 더더욱……

어떻게 된 것일까?

이 염낭거미는 술에 취한 것마냥 비틀거리며 어딘가에 숨으려고 애썼다. 하지만 촬영이 끝날 때까지 난간을 벗어나지 못했다. (그 이유 중 일부는 내가 촬영하려고 조금 옮겨놨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된 이유는 몸이 많이 안 좋았기 때문이었다.)

촬영이 끝난 뒤에, 이 염낭거미를 주변의 작은 관목에 옮겨주었다.
잘 지내라는 말은 못하겠다. 그래도 뭔가에 잡아먹히지 않고, 편히 죽었으면 좋겠다.

ps.
산유령거미는 이런 녀석이다.

산유령거미 (Pholcus crypticolens)

전형적인 불규칙한 거미줄을 치는 원시적인 종이며 산 속에 산다. 개체수는 매우 많다. 크기는 몸길이가 5 mm도 안 되게 매우 작으며, 암수의 몸크기 차이는 보이지 않는다.

One thought on “대구어리염낭거미 (Cheiracanthium taegense) – 대롱대롱 거미줄에 옥거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