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breaker님 글에 달 댓글용 post

이 글은 daybreaker님의 글에 댓글을 달기 위한 글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이 문제는 아주 오래전부터 화자되던 문제가 엮여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자신들의 시각의 연장선상에서 이해되고 이야기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자신들이 웹표준이나 ActiveX를 사용하지 않고 웹페이지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개발자들에게는 그래서 제 글이 심한 반발을 불러오는 원인이 되는 것같은데, 반대로 전혀 의식하지 않던 개발자들은 이번 캠페인같은 것에 신경쓰지 않기 때문에 반발이고 뭐고… 아무것도 없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반면 저처럼 일반 사용자들은 개발이고 뭐고 모르기 때문에 ActiveX같은 것 때문에 일부 자신이 사용하는 사이트가 작동되지 않으면 브라우저를 갈아탈 수가 없게 됩니다. (여기서 일반 사용자들의 입장에서는 갈아탔을 때 생기는 문제들이 매우 복잡해집니다. 그들은 브라우저를 갈아탔을 때 나타나는 문제들 – 예를 들어 홈쇼핑 사이트에서 결제가 안 된다던지… – 의 원인을 알아채지 못함으로서 엄청난 삽질을 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예.. 저도 종종 ‘왜 안되지?’ 하면서 고민하다가 ie6으로 접속해서 문제를 해결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개발자들은 잘 알아서 이런 문제들이 전혀 없거나 할 일에 따라서 적당히 알아서 웹브라우저로 접속할지도 모르겠지만, 일반사용자들에게는 오히려 ie6 이외의 브라우저로 접속하면 비용이 증가합니다. (사실상 웬만한 사용자들은 ie6을 사용했을 때 나타나는 보안상의 문제 등은 별 문제가 되지 않는 반면 뭔가 작업을 할 때 문제가 발생해서 시도해보고 잘 아는 사람들에게 뭔가 물어보는 동안의 비용이 훨씬 더 높게 나타납니다.)

제가 처음 썼던 글에서 웹표준을 지키기, ActiveX를 사용하지 않기를 캠페인의 선결조건으로 요구했던 것의 이유중 하나는 사용자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개발자들이 (자신들의 삽질을 줄일 수 있다는 면에만 신경을 쓰면서)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죠.
저도 웹서비스에 대해서 오랫동안 고민해왔고, 그 덕분에 ie6 때문에 나타나는 웹프로그래머들의 삽질들, 그리고 그 때문에 나타나는 웹자동화 툴의 개발 부재, 인력시장에서의 웹프로그래머의 품귀현상 등에 대해서 익히 알고 있습니다. 캠페인의 취지는 개발자들의 시각에서 대부분 진행하는 것이지만, 하지만 사용자들이 갈아탈 수 있는 환경을 우선 만들어주는 것이 선결조건이라고 본 것입니다. 사용자들은 ie6을 사용하면서 지불하는 비용보다 타 브라우저를 사용하면서 지불하는 비용이 비슷해졌을 때 갈아탈 것을 고려하겠지만, 아직은 전혀 그렇지 않으니까요. 개발자들에게 한 가지 묻고 싶습니다.

옆의 컴맹에게 ie6 대신 타브라우저를 권해주고, 대신 문제가 생길 때마다 달려가서 문제를 해결해줄 의향이 있으십니까?

이 질문에 “Yes”라고 답변할 수 있을 때 캠페인이 정당성을 갖게 된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는지요? 하지만 현실적으로 안 되는 것도 많고, 아직은 문제들을 일으킬 위험소재가 많기 때문에 (그건 개발자들이 나보다 더 잘 알겠죠.) “Yes”라고 답변할 수 없을 것입니다.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 그리고 그건 개발자들도 익히 알고 있지만 그동안 애써 무시하고자 하는 부분이라는 것….)

이번 논의에서 더 이상 이번 캠페인에 대한 글을 작성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깨어있는 의식을 갖는다는 (이번 캠페인을 지지하는) 개발자 여러분들이 이번에 제 글에서 답답함을 감추지 못하고 절 설득시키려고 한 그 생각/자세를 버리지 못한다면 우리 사회는 별로 달라지지 않을 것이란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자체가 개발자 여러분들이 스스로 뭔가 아직 미완의 조건 속에 있다는 것을 무의식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입니다. 만약 조건들이 완성되어 있었다면 제가 어떤 글을 작성하던 무시하고 여러분들이 할 일을 계속 할 수 있었을테니까요.

ps. 이전 글들에서 ie6과 ie7 등의 안정성 들에 대한 이야기는 사실 곁가지였는데 많은 분들이 이런 것들을 제 이야기의 중심소재라고 파악하시고 말씀해 주셔서 한참 엉뚱한 것들을 설명해야 했는데, (그건 내가 명료한 글을 작성하지 못한 책임도 있지만) 작성자가 아니라고 하면 아니라고 인정해주는 분위기의 토론이 되었으면 합니다. 천경자 화백의 위작사건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