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접사 모음

어제까지 인천 부평 나비공원에서 열렸던 벌레사진 전시회는 끝났습니다.

언젠가 다음 전시회가 있을 걸 대비해서, 바꿔야 할 사진을 준비중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속상한 사진들이 워낙 많아서….)

사진들은 한 장만 있는 것이 있고, 두 장이 한 쌍으로 되어 있는 것이 있습니다. 쌍으로 되어있는 것은 앞의 사진을 설명하기 위해 뒤 사진을 쓸 것입니다.


1. 애벌레 1

종류 모릅니다. (흑백 처리 되어 있고, 잡음이 첨가돼 있습니다.)

2. 애벌레 2

5 월에 숲속에서 줄을 타고 매달려 있었습니다. 아마도 천적을 만났던 게지요. (흑백/반전처리 되어 있습니다.)

쇄기나방 애벌레

3. 종류 모르는 파리

흔히 날개미라고 불리지만 파리 종류입니다. 동정은 못 했습니다.

기생파리의 일종

4. 가시개미 여왕개미

땅에 내려와서 막 날개를 떼어낸 여왕개미입니다. 가슴이 움푹하게 들어가 있는데 그 이유는 모릅니다.
이제 곧 일본왕개미 둥지를 찾아가서 호르몬을 복제한 다음에 침입할 것입니다. 하지만, 부근에는 일본왕개미 둥지가 없습니다. 부근에 아주 강성한 가시개미 둥지가 많아서 다른 종의 개미들이 살아남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떼어낸 날개 3 장이 보인다. 왜인지 한 장은 없었다. 죽은 숫개미도 있었다.

5. 가시늑대거미

가시늑대거미가 짝짓기를 하는 모습입니다. 늑대거미는 대부분 이런 자세로 짝짓기를 합니다.

수컷의 교접기를 암컷의 생식기에 대고 있다.

6. 갈색날개노린재 알에 알을 낳는 검정알벌

갈색날개노린재는 흔히 볼 수 있는 노린재입니다.

저 알에서 저런 벌이 한 마리씩 나올 것이다.

7. 거위벌레

거위벌레는 바구미와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거위벌레는 목이 길고, 바구미는 주둥이가 깁니다.

목이 거위를 닮았다고 해서 거위벌레다.

8. 구주개미벌

개미를 의태한 벌입니다. 날개는 퇴화되어 없습니다. 개미집에 침투하여 애벌레를 잡아먹는다고 합니다.

생태계에서 가장 강력한 종인 개미를 등쳐먹고 사는 벌레 중 하나!

09. 꼭지파리

흔히 날개미로 불리는 녀석입니다만 파리과입니다.

이렇게 생긴 생물은 대부분 썩은 과일이나 똥을 먹는다.

10. 호리꽃등애와 풀개미

호리꽃등애 애벌레는 진딧물을 잡아먹고 삽니다. 그러나 진딧물은 다양한 개미들이 지켜줍니다. 사진 속 호리꽃등애는 알을 낳을 기회를 옅보고 있고, 개미는 그런 호리꽃등애가 식물체에 앉지 못하도록 견제하고 있습니다. (실제로는 조금 먼 곳에 알을 낳아놓고 날아갔습니다.) 흑백처리되어 있습니다.

진딧물의 천적은 진딧물에 알을 낳는 종도 있고, 호리꽃등애처럼 잡아먹는 종도 있다.

11. 남색개미

4 월 초에 진달래꽃 꿀샘을 찾은 남색개미입니다. 그러나 꿀샘에서 교통체증이 일어고 있습니다.

추운 봄날에 진달래가 꽃을 피우는 이유는 겨우내 기다려준 벌레들이 있기 때문이다.

12. 노랑날개무늬가지나방

숲 가장자리에서 흔히 보이는 나방입니다. 아버지 말씀으로는 예전에는 아주 많았다는데, 요즘엔 점점 보기 힘들어진다고 합니다.

화려해서 눈에 잘 띄는데도 새들이 잡아먹지 않는다. 왜일까?

13. 노랑털알락나방

날개가 투명합니다.

두 쌍의 나방이 짝짓기를 하고 있다.

14. 납작돌좀

날개는 없고, 몸은 나방의 비늘 같은 것이 덮여있습니다. 사진 속 돌좀은 막 탈피를 끝낸 상태라서 껍질이 옆에 있습니다. 이끼나 식물, 버섯, 죽은 벌레 등을 먹는다고 합니다.

숲 바닥과 나무등걸의 축축한 곳에 붙어서 사는 원시적인 종이다.

15. 말벌

겨울철이 되어 날이 추워지자 한 곳에 모여서 추위를 버티고 있습니다. (그래봤자 곧 다 죽겠지요.)

독침으로 수많은 벌레에게 권력을 휘둘렀지만, 추위 앞에서는 의미가 없어라~!

16. 머리뿔가위벌

긴 더듬이가 뿔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름이 붙었습니다. 대나무 같은 긴 대롱 속에 집을 짖고서, 꽃가루를 모아놓고 알을 낳은 다음 진흙을 두 겹으로 막습니다. 둥지가 깊으면 10여 층의 집을 짓습니다.

이런 벌들은 2세를 위해서 꽃가루나 이파리를 둥지로 물어간다.

17. 명주잠자리

명주잠자리는 풀잠자리과여서, 앉을 때도 풀잠자리류처럼 배에 날개를 붙인 자세를 취합니다. 애벌레는 개미지옥을 만드는 개미귀신인데, 주로 모래가 많거나 비가 와도 흙이 젖지 않는 바위 밑 같은 곳에서 삽니다.

명주잠자리 어른벌레
흰개미 병정흰개미를 잡아먹고 있는 개미귀신 (태국 꺼따오)

18. 무당벌레와 각시꽃게거미 수컷

둘 다 육식을 하는 벌레인데, 서로 경쟁자나 천적은 아닙니다.

두 사냥꾼의 의미 없는 만남이다.

19. 범부전나비 애벌레

범부전나비 애벌레가 족제비싸리나무 꽃 속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애벌레의 앞쪽은 어디일까요?)

범부전나비 애벌레
범부전나비 어른벌레

20. 삼각거미줄

정체불명의 벌레가 줄을 삼각형으로 쳐 놓았습니다. 어떤 벌레가 처 놓은 줄인지는 알아내지 못했습니다.

삼각거미줄 전체 모습 : 염낭거미 종류 중 하나인 것 같다.
삼각거미줄을 일부만 크게 본 모습

21. 소라게

썰물이 되자, 소라게가 흐르는 물을 걸러먹고 있습니다. 눈은 수면에 맞춰져 진화했기 때문인지, 수평이 딱 맞습니다.

물을 거르는 더듬이다리에 선명하게 파란 간섭색이 나타나고 있다. 이 색은 햇볕을 받아야만 보인다.
소라게 더듬이다리의 각도가 조금만 바뀌어도 푸른 색이 사라진다.

22. 산민달팽이 눈

산달팽이는 우리나라에서 사는 민달팽이 중에 가장 큽니다.

앞의 소라게와 눈의 생김새를 비교해보라. 그러나 시력은 극히 나쁘다.

23. 애기나리꽃을 등반한 스미드개미

이른 봄날에 핀 애기나리꽃 속에 있던 스미드개미를 사진 찍는데, 한 마리가 꽃가루를 한 덩이 물고서는 꽃을 나와서 잎과 줄기를 넘고 넘어 다른 애기나리 꽃까지 가더니, 암술 위에 가서 꽃가루를 묻히고 있었습니다. 꽃가루를 우연히 옮기는 게 아니라 고의로 옮기는 게 분명했습니다.

농사 짓는 스미드개미

24. 어리황호박벌

지느러미엉겅퀴꽃을 열심히 뒤지고 있습니다.

호박벌은 독침을 갖고 있지만, 사람에게 대들지는 않는다.

25. 얼룩장다리파리

장다리파리류는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면 바로 날아서 도망갑니다. 그 반응속도가 얼마나 빠른지, 플래시를 터트리면 사진이 찍히기까지 흐르는 몇천 분의 일 초 동안 카메라 앵글 밖으로 도망갑니다. 그래서 보통은 사진에 아무것도 찍히지 않습니다. 사진을 찍은 다음에 보면 비슷한 위치에 다시 앉아있다는 게 더욱더 재미있게 만듧니다.

이 사진을 찍을 때는 조금 늦게 도망가는 중이어서 사진에 나왔다.
그러나 가끔은 꼼짝도 안 해서 사진에 찍히기도 한다.

26. 연못하루살이

태풍이 지나간 다음날, 풀잎 뒤에 하루살이가 붙어있었는데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이후에도 몇 마리를 더 찾았는데, 하나같이 다 아름답더군요.

하루살이는 모습도 중요하지만, 날아다니는 모습도 중요하다.

27. 육니청벌

청벌은 대부분 기생산란을 합니다. 그중에 육니청벌은 다른 단독생활을 하는 야생벌이 알을 낳은 집에 기생산란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온몸이 보석으로 치장한 것처럼 화려합니다.

더듬이 움직임이 재미있다. 똑딱똑딱~

28. 일본장다리개미

비가 오는 날, 허탕을 칠 거라 생각하면서 뒷산에 올라가봤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많은 벌레들이 있었습니다. 이 일본장다리개미는 입에는 뭔가를 물고는 끊임없이 어딘가로 가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두 마리의 작은 개미를 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왜 작은 개미를 물고 가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생물학 교수님께 이메일로 여쭤봤는데, 먹이 아니냐는 엉뚱한 답변이 돌아왔다. ㅜㅜ

29. 콩벌레

콩벌레 두 마리가 찍짓기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이 살짝 흔들린 느낌이 나는데, 사진이 흔들린 게 아니라, 공벌레가 찍짓기하느라 몸을 흔드는 것입니다.

흥겨운 리듬에 맞춰~♬

30. 털보바구미

흔히 볼 수 있는 바구미입니다.

딱정벌레류는 생식기로 교접하는 방법이 다양해서 흥미롭다.

31. 호랑꽃무지

어렸을 때는 매우 흔했었다. 지금은 좀 드물어졌지만, 그래도 다른 벌레에 비하면 매우 흔한 편입니다.

계란꽃은 꽃가루를 필요 이상으로 훨씬 많이 만든다.

32. 호박벌

호박벌, 어리호박벌, 어리황호박벌은 모두 꿀벌과로, 여왕벌을 중심으로 집단생활을 합니다. 또 꿀벌처럼 뒷다리에 꽃가루를 뭉쳐가지고 다닙니다. 그러나 집단은 1 년만 유지되며, 매년 봄에 새로운 여왕벌이 새로운 집단을 만듭니다.

어리황호박벌 일벌

33. 홍점박이무당벌레

무당벌레는 대부분 어른벌레로 겨울을 나고서 아직 추울 때 알을 낳는데, 이 종은 날이 푸근해져야 알을 낳으러 나옵니다.

이 무당벌레는 벗찌가 떨어질 때쯤에 나온다. 다른 무당벌레보다 늦게 번식한다.

34. 황다리독나방

독나방과 소속 나방들은 애벌레나 어른벌레나 모두 만지면 안 됩니다. 황다리독나방은 몇 년에 한 번씩 대량으로 발생해서 지역주민을 곤란하게 만듭니다. 가로등에 몰려든 개체가 많아서 사진에 담아봤습니다.

수컷의 더듬이가 멋지다!

35. 황닷거미

물가에서부터 숲속에 이르기까지 어디에든 사는 황닷거미는 생존력이 무척 강합니다. 물 위를 걸어다니며 작은 물고기나 수서곤충을 사냥합니다. 물가에 있을 때 위협을 느끼면 아래 사진처럼 물 속으로 들어가서 10 분 정도를 잠수해 있을 수 있습니다.

나뭇가지 밑에서 붙어있기에, 나뭇가지를 살살 돌려 위로 향하게 해 보았다.
황닷거미와 일부 늑대거미는 물 위를 걸어다니지만, 걷는 방식은 다르다.

36. 흑갈톱날애접시거미

흑갈톱날애접시거미는 1.5~2 mm 정도 크기이고, 보통 선상지 같은 습한 자갈밭에 시트형 집을 짓고 삽니다. 살깃자갈거미와 한 집에서 사는 경우도 흔합니다.

흑갈톱날애접시거미 암컷이 국화꼬마수염진딧물을 잡아먹으려고 다가간다. (그러나 잡아먹지 않았다.)

댓글 남기기